이문세 뉴저지 공연 3000여명 동원

_71W1497

가수 이문세가 3년 만에 뉴저지 공연을 성황리에 마쳤다.

이문세는 미국 현지시각으로 5월 31일 뉴저지 퍼포밍 아트센터 3,000여 명의 관객을 열광시켰다.

이날 공연에서 관객들에게 ‘슬픔을 이겨내고 다시 힘내자’는 메시지를 전한 이문세는 애국가를 지휘하며 무대에 등장해 ‘붉은노을’ ‘소녀’ ‘난 아직 모르잖아요’ ‘사랑이 지나가면’ ‘옛사랑’ ‘광화문연가’ ‘이별 이야기’등 20여 곡에 이르는 히트곡을 노래했다.

이문세의 브랜드 공연 ‘대한민국 이문세’는 지난해 6월 1일 잠실종합운동장에서 5만 관객을 동원한 이후 1년 동안 23개 도시 투어를 돌았다. 6월부터는 캐나다 토론토, 미국 로스앤젤레스, 뉴저지, 호주 시드니에서 3개국 4개 도시 해외 순회공연을 가질 예정이다.

이문세는 ‘2011 붉은 노을’ 해외투어 당시에도 로스앤젤레스에서 3,000여 관객을 동원한 것을 비롯해 샌프란시스코 지역 공연에서도 샌프란시스코, 헤이워드, 오클랜드, 산호세 지역에서 관객몰이를 한 바 있다.

이문세 공연을 제작하고 있는 무붕은 “이문세의 해외투어 공연요청이 쇄도해 2014년 상반기까지 투어 연장을 결정했다”며 “1년간 쉼 없이 달려온 ‘대한민국 이문세’ 콘서트가 해외에서도 큰 인기를 얻어 순회 공연을 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