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중 ‘감격시대’ 일본 방영 앞두고 현지 팬미팅 가져

KHJ_0530_2

김현중이 드라마 ‘감격시대 일본 방영을 앞두고 현지 1만 명의 팬들과 만났다.

김현중은 오는 8월 일본 케이블 채널 DATV에서 정식 방영 되는 드라마 ‘감격시대’의 일본 프로모션을 위해 지난 달 30일 일본으로 출국했다. 소속사 키이스트 측은 “이날 하네다 공항으로 마중 나온 1천여 명의 팬들은 김현중이 게이트를 빠져 나오자 환호했고, 이에 김현중은 환한 미소와 함께 손을 흔들며 화답했다. 특히, 팬들이 준비한 편지와 선물을 직접 챙기며 감사 인사를 전해 팬들을 감동케 했다”고 전했다.

이튿날인 31일 김현중은 일본 파시피코 요코하마 국립대홀에서 ‘감격시대 프리미엄 팬미팅 2014’ 를 진행했다. 이날 2회에 걸쳐 진행된 팬미팅에서 김현중은 드라마 방영을 기다리는 총 1만 명의 팬들과 만나 근황과 함께 드라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드라마에서 ‘데구치 가야’ 역으로 출연한 임수향도 이날 김현중과 함께 무대에 올라 환영을 받았다. 두 사람은 액션 연기, 러브신 등 촬영 당시 에피소드를 소개하고 극중 신정태의 운세, 김현중과 신정태의 궁합을 즉석에서 확인해보는 시간을 마련하기도 했다.

현장에서 김현중은 ‘감격시대’ OST 수록곡 ‘오늘이 지나면’과 자신의 히트곡 ‘유어 스토리(Your Story)’, ‘나는 네 남자야’ 등을 열창했다. 김현중은 “오랜만에 일본 팬 여러분들과 만날 수 있어서 행복하다. ‘감격시대’는 정말 열심히 준비하고, 촬영한 작품이다. 팬 여러분들의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김현중은 차기작 검토와 함께 오는 18일 일본 네 번째 싱글 앨범 ‘핫 선(HOT SUN); 발매를 앞두고 있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