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드털기, 이준, 매 순간 온전히 빙의하다

대중의 사랑을 먹고 무럭무럭 자라나는 스타. 처음부터 인기를 얻고 태어나는 사람이 어디 있겠나. ‘듣보잡’ 탈출을 위해 고군분투 했을 것이며. 큰 사랑을 받아 인생의 전환점이 된 작품과 노래가 있을 것이다.  정상에서의 영광이 있을 것이고 대중의 관심에서 벗어서 추억을 먹으며 살고 있을 수도 있다. 그들의 희노애락을 함께 기억하는 이들을 위해 텐아시아가 깊숙히 간직해 온 하드디스크를 털어보기로 했다.

 

이준을 일 년간 세 번 만나보았다. 가수 엠블랙 이준, 영화배우 이준, 사이코패스 역의 이준으로. 그는 카메라 밖에서는 상대방에게 친근감을 느끼게 할 정도의 아주 조금의 빈틈만 보여주고 그 외에는 모든게 치밀한 듯 보였다. 지금 뭘 해야 하는지 확실히 알고 또 높은 집중력으로 흐트러짐이 없는 모습이다. 엠블랙 활동 시절 열정과 카리스마로 똘똘 뭉친 모습, 영화 ‘배우는 배우다’에서 우려를 믿음으로 변화시킨 그의 당당한 모습과 드라마 ‘갑동이’에서 섬세한 연기자로 다져갈 때 진행된 총 세 번의 인터뷰 미공개 사진을 공개하도록 하겠다.

 

엠블랙 이준

이준, 구혜정

2013년 6월 10일 정오, 가만히 서 있기만 해도 땀이 주르르 흘렀던 초여름날. 서울 부암동의 한적한 정원에서 엠블랙 이준을 만났다. 5집 미니앨범 ‘SEXY BEAT’를 야심차게 준비하고 돌아온 그는  검은색 무대복에 모자를 쓰고 촬영에 임했다.

이준, 구혜정

이날은 살인진드기로 한국이 공포에 떨던 그 시점의 한가운데 있을 때였다. 이준은 살인진드기를 농담조로 언급하며 거리낌 없이 풀밭에 누워 포즈를 취했다.

이준, 구혜정

천둥, 이준, 지오(왼쪽부터)

이준은 이날 모든 사진에서 사실 동일한 컷이라고 봐도 무방할 만큼 똑같은 눈빛을 보여줬다. 100컷 중 98컷은 정면을 응시하고 있다. 그것은 엠블랙 이준으로 보여주고 싶은 계산된 그의 모습이였던 것이다.

이준, 구혜정

천둥, 이준(왼쪽부터)

사진을 찍다보면 웃음이 터질 수도 있고 잠깐 딴 곳을 볼 수 있지만 이준은 그런 사진이 한장도 없다.

이준, 구혜정

미르, 이준, 천둥(왼쪽부터)

어느 각도에서나 강렬한 눈빛을 보내며 자신의 매력을 보여주는 이준의 모습이다.

 

영화배우 이준

이준, 구혜정

2013년 10월 8일. 영화 ‘배우는 배우다’로 파격적인 변신을 하고 돌아온 이준을 만났다. 그는 제18회 부산국제영화제에 초청 돼 레드카펫을 밟고 각종 영화 관련 행사를 마치고 서울로 돌아온 지 며칠 안됐을 때다. 다양한 표정을 보여달라는 요청에 그는 어렵지 않게 척척 포즈를 취했다.

이준, 구혜정

귀엽고 해맑은 이준

이준,구혜정

우수에 찬 이준

이준, 구혜정

때로는 평범한 청년처럼 보이는 이준

이준, 구혜정

무용을 하듯 자연스럽게 움직이는 이준의 모습

이준, 구혜정

영화배우 이준은 또 달랐다. 자신을 좀 더 놓고 쉼 없이, 하지만 편안하고 쉽게 다양한 자신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사이코패스 역의 이준

이준, 구혜정

2014년 5월 10일 토요일 아침 9시. 고양시에서 진행된 드라마 ‘갑동이’ 촬영현장 근처에서 이준을 만났다. 밤샘 촬영이 끝나고 진행된 인터뷰라 힘들 법도 하지만 가볍게 알아보는 눈빛을 보내며 인사를 나눴다.

이준, 구혜정

사이코패스 역을 맡고 있는데다, 이른 아침이다. 그가 어떤 표정을 하고 와도 ‘그럴 수 있다’고 미리 마음을 먹었다. 정작 이준은 아침 공원의 풍경에 감탄을 했다.

이준, 구혜정

엠블랙 이준과는 너무도 다른 모습이다. 카메라는 의식하지 않았다. 그저 자연스럽게 섬세하게 드라마 ‘갑동이’ 속 사이코패스 류태오처럼. 알 듯 모를 듯한 미소를 지으며 ‘날 따라오라’는 듯한 몸짓이었다.

이준, 구혜정

따뜻한 봄날 아침, 새소리를 들으며 본 그의 모습은 한 뼘 더 자라있었다.

이준, 구혜정

다음엔 또 어떤 모습으로 변해 있을지 궁금하다.

글,사진. 구혜정 photonine@tenasia.co.kr

*이준의 사진과 인터뷰는 텐아시아가 발행하는 매거진 ’10+Star(텐플러스스타)’ 6월호에 담겨 있습니다.

  • Omny

    Did you know today 2June is Lee Joon day? Hahaha it’s a popular pun amongst A+ and it feels like you are celebrating #2JoonDay with us! Thank you tenas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