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굿 태하, 과거 교복 모델 사진 공개 ‘청순미 가득’

제공. 아시아브릿지

베리굿 태하

걸그룹 베리굿 멤버 태하가 과거 교복 모델 출신으로 할동한 것이 밝혀졌다.

최근 한 온라인게시판에는 ‘베리굿 태하 과거 교복모델 여신 강림’이라는 제목의 사진이 게재 됐다. 사진 속 태하는 여고생의 앳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앞서 태하는 지난 2012년 교복업체 ‘런던베이직’의 모델로 발탁된 바 있다. 사진 속 태하는 화이트 컬러의 상의와 베이지컬러의 교복치마를 입고 수수한 차림의 여고생의 모습을 하고 있다. 또 태하는 앞머리 없는 긴 웨이브 헤어로 청순함을 뽐냈다.

베리굿의 리더 태하는 1995년생으로 6년 동안 연습생 생활을 거쳤으며 어렸을 때부터 뮤지컬, 창, 밴드보컬, 교복모델 활동 등을 통해 가수의 꿈을 키웠다. 태하는 미모 뿐만 아니라 특색 있는 허스키 보이스와 뛰어난 보컬 실력을 겸비했다.

베리굿의 소속사 아시아브릿지는 “태하는 매력적인 카리스마와 함께 노래실력과 운동신경도 뛰어나 만능 엔터테이너다”며 “앞으로 베리굿의 기대주로 노래, 춤, 연기, 예능 등 다양한 분야에서도 활약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베리굿은 태하, 이라, 수빈, 나연, 고운 등 다섯 멤버들로 구성됐으며 지난 22일 데뷔 무대를 가졌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아시아브릿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