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영훈, 소울디바 소향과 함께 27일 정오 ‘비의 랩소디’ 공개

제공. 클라이맥스엔터테인먼트

주영훈 20주년 앨범

가수 소향이 주영훈 데뷔 20주년 기념 ‘비(悲)의 랩소디’를 발표한다.

소향은 27일 정오 각종 온라인 음악사이트를 통해 프로듀서 주영훈 데뷔 20주년 기념 앨범 ‘90년대 콜라보’ 세 번째 프로젝트에 참여해 ‘비의 랩소디’를 공개한다.

‘비의 랩소디’는 지난 2000년에 발표된 가수 최재훈 4집 앨범의 타이틀곡으로 발표 당시 45만장 이상이 판매되는 등 인기를 얻은 록 발라드 곡이다. 특히 소향이 부른 ‘비의 랩소디’는 원곡의 록 발라드 느낌보다 오케스트라와 피아노 선율이 돋보이는 전형적인 발라드로 전주에 울려 퍼지는 선율이 웅장한 사운드를 자랑한다. 소향은 폭발적인 고음과 파워풀한 가창력을 선보이며 곡의 완성도를 높였다.

주영훈과 소향은 지난 2000년 한 방송사에서 처음 만났다. 주영훈은 소향의 목소리에 매료돼 대중가수로서의 활동을 제안했지만 소향이 CCM 음악 활동에 전념하고 싶다는 뜻을 전하며 고사했다. 하지만 두 사람은 그 인연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15년 동안 꾸준히 음악적 교류를 이어왔다. 특히 주영훈은 이번 20주년 기념 앨범을 준비하면서 가장 먼저 ‘비의 랩소디’를 리메이크 할 계획을 세웠고 원곡 주인공인 최재훈만큼의 가창력을 가진 여자가수는 소향 밖에 없다고 판단해 그의 뮤지컬 공연장을 직접 찾아가 부탁했다. 소향 역시 평소 좋아했던 곡이라며 흔쾌히 응하게 됐다는 후문이다.

‘비의 랩소디’는 올해로 작곡가 데뷔 20주년을 맞은 주영훈의 프로젝트 앨범 ‘90년대 콜라보’의 세 번째 싱글로 그 동안 장미여관의 ‘트위스트 킹’, 울랄라세션의 ‘꿈의 대화’ 등이 발표되어 추억과 향수를 선사한 바 있다.

주영훈은 데뷔 20주년 기념 음악은 매달 한 곡씩 싱글로 발표되며 연말에 그 동안 발표된 모든 곡을 모아 앨범으로 발매할 예정이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클라이맥스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