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MBC ‘휴먼다큐 사랑’ 내레이션 참여…샴쌍둥이 사연 전한다

박유천

MBC ‘휴먼다큐 사랑 4부 – 말광량이 샴쌍둥이’ 내레이션에 참여한 박유천.

박유천이 MBC ‘휴먼다큐 사랑 4부 – 말광량이 샴쌍둥이’ 편에 내레이션으로 참여했다.

영화 ‘해무’ 후반 작업과 아시아 팬미팅 투어를 준비해 왔던 박유천은 선뜻 내레이션을 맡아 특유의 따뜻한 목소리로 지난 25일 더빙을 마쳤다.

아빠의 시각으로 본 내레이션을 진행한 박유천은 시종일관 밝고 긍정적인 샴쌍둥이를 보며 연신 ‘아빠 미소’를 지었다. 하지만 머리가 붙어 늘 함께 해야 하는 운명을 타고난 쌍둥이가, 화장실에 갈 때도 남다른 불편함을 감수해야 하는 현실을 아무런 불평 없이 받아들이는 모습 등에서 가슴 아파하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박유천은 “생각했던 것보다 쌍둥이가 아주 밝고, 정말 예쁘다. 이 아이들도 학교와 집에서 건강하게 뛰어놀며, 글도 배우고, 동생과 싸우기도 하는 아주 평범한 아이들이라는 걸 새삼 깨닫고 간다. 쌍둥이를 사랑해주는 긍정적이고 당당한 태도의 가족들이 있어 참 다행”이라며 “시청자 분들도 이 다큐를 보며 우리가 평소에 당연하고 아무렇지 않게 여겼던 것들이 사실은 굉장히 소중한 것이라는 걸 다시 한 번 느낄 수 있는 그런 기회를 가졌으면 좋겠다”고 말을 남겼다.

MBC ‘휴먼다큐 사랑 4부 – 말광량이 샴쌍둥이’ 편은 6월 2일 밤 11시 15분에 방송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