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분 좋은 날’ 김미숙 손창민, ‘악몽’ 같은 인연이 어떻게 변할까?

기분 좋은 날
기분 좋은 날’ 김미숙과 손창민이 자서전 사과를 통해 새로운 관계 변화를 예고하고 나섰다.

지난 24일 방송된 SBS 주말극장 기분 좋은 날 9회에서 한송정(김미숙)은 자신에게 자서전 집필을 맡긴 사람이 남궁영(손창민)이라는 사실에 경악하고, 영의 별장에서 뛰쳐나왔던 상황일거리가 생겼다는 기쁨에 무턱대고 계약서에 사인해버린 자신에게 송정은 화가 나 씩씩대며 걸어갔다이때 차를 가지고 나타난 영은 이 동네에 차가 없다며 차에 타라고 종용했지만 뻔뻔한 영의 태도에 송정은 들은 척도 않고 계속 걸어 나갔다.

“나 만나러 왔다가 잘못되면 안 되잖아길가까지만 타고가요라는 영의 끈질긴 설득에 차를 탄 송정은 집 앞에 도착하자마자 뒤도 안돌아보고 내려버렸던 것영은 운전석에서 나와작가가 왜 그렇게 예의가 없어요집 앞까지 데려다 줬음 고맙다는 인사 정도는 해야죠라며 다시 한 번 송정에게 말을 붙였고송정은 고맙습니다됐죠?”라는 싸늘한 인사를 건넸다.

영은 차갑게 돌아선 송정을 향해 미안합니다라며 사과해 송정을 놀라게 했던 터이어 장난기를 거둔 진지한 얼굴로 한송정씨 딸들 앞에서 막말한 거 미안해요라고 진심이 담긴 용서를 구했다예상치 못한 영의 갑작스러운 태도 변화에 송정은 어리둥절한 표정을 지어 조금씩 달라지고 있는 두 사람의 감정을 예감케 했다.

이후 송정은 안한다고 분명히 말씀 드렸어요끊겠습니다라며 단호한 입장을 전했으나 영은 집필료를 입금했다며 계약 위반 시 위약금 3배라는 협박을 했고 송정은 어쩔 수 없이 영의 호텔 스위트룸을 작업실 삼아 자서전 자료를 검토하기 시작했다.

영을 꼼짝 못하게 만드는 송정과 송정에게 철없는 면모를 들킨 영의 180도 달라진 모습에서 앞으로 어떤 사건들이 벌어지게 될 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동시에 9회 방송에서는 서재우(이상우)와 정다정(박세영)이 은은한 달빛아래 달콤한 테라스 눈맞춤 인사를 나눠 안방극장을 달달하게 만들기도 했다. 점점 깊어지고 있는 두 사람의 핑크빛 러브 로맨스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SBS ‘기분 좋은 날’ 10회는 25일 오후 8시 45분 방송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