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밍어반스테레오, 21일 정오 나르샤와 함께한 ‘지랄’ 공개

제공. 왈츠쇼파

나르샤

가수 허밍어반스테레오의 데뷔 10주년 기념 스페셜 앨범 ‘리폼(REFORM)’이 베일을 벗는다.

허밍어반스테레오는 21일 정오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타이틀곡 ‘지랄’을 비롯한 앨범 전곡을 공개한다.

‘지랄’은 나르샤가 객원보컬로 참여했으며 원곡보다 좀 더 강하게 어필하기 위해 강한 감정을 악기에서도 보여주고자 컴프레셔를 과하게 잡아 임팩트를 준 일렉트로닉 음악이다. 특히 이 곡은 지난 2006년 발표 당시 유행했던 미니홈페이지 배경음악으로 인기를 끌기도 했다. 이에 8년이 흐른 뒤 허밍어반스테레오와 나르샤의 첫 콜라보레이션으로 어떤 곡이 재탄생될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음원과 함께 공개되는 뮤직비디오는 녹음실 메이킹 영상으로 나르샤는 화장기 없는 민 낯에 선글라스를 포인트 아이템으로 활용해 수수한 매력과 함께 패셔니스타의 모습을 보이고 있다. 특히 나르샤는 평소 밝고 유쾌한 모습과 달리 진지하게 녹음에 몰입하고 허밍어반스테레오 역시 진중한 모습을 선보이고 있다.

타이틀곡 ‘지랄’ 외에도 지나가 부른 ‘스컬리 더즌트 노우(SCULLY DOESN’T KNOW)’, NS윤지가 부른 ‘인썸니아(INSOMNIA)’, 레이디스코드 애슐리가 부른 ‘하와이언 커플(HAWAIIAN COUPLE)’, 댄스팝 뮤직으로 편곡해 허밍어반스테레오가 직접 부른 ‘샐러드 기념일’이 트랙을 채웠다. 이와 함께 새 앨범에는 그의 음악스타일을 소개한 ‘왈츠소파(WALTZ SOFA)’ 등 총 6곡이 수록돼있다. 허밍어반스테레오는 앨범 수록 전곡을 직접 편곡하되 연주와 보컬을 원곡과는 다른 뮤지션을 기용해 새롭고 신선함을 높여주고자 세심하게 노력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왈츠쇼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