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이 투 더 스카이는 계속된다 그래서 컨티뉴엄

플라이 투 더 스카이 팽현준

브라이언(왼쪽), 환희가 다정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플라이 투 더 스카이가 5년간의 침묵을 깨고 정규 9집 ‘컨티뉴엄(Continuum)’으로 컴백했다.

플라이 투 더 스카이는 20일 서울 올림픽공원 내 케이아트홀에서 열린 쇼케이스를 통해 새 앨범 첫 공식 무대를 선보였다. 5년 만에 돌아오는 플라이 투 더 스카이의 환희는 “우리는 해체를 한 적이 없기 때문에 재결합은 아니다. 군대를 가기 전에 앨범을 한 장 내려 했는데 활동을 할 수 없기 때문에 다녀와서 뭉치기로 계획을 했었다”라며 “팬들에게 추억이 통한 것 같아서 매우 기쁘다”라고 말했다.

20일 자정 공개되자마자 음원차트를 휩쓴 ‘너를 너를 너를’은 플라이 투 더 스카이의 예전 발라드 스타일에서 이어지는 곡이다. 브라이언은 “앨범에 실린 전곡이 타이틀곡 감인데 ‘너를 너를 너를’은 특히 나와 환희의 컬러를 잘 살릴 수 있는 곡이라고 생각해 타이틀곡으로 했다”라고 말했다. 환희는 “애절한 발라드로 뒤로 갈수록 감정이 고조되고, 애드립이 더해져 더 슬프게 들리는 곡”이라고 덧붙였다.

‘계속된다’는 뜻을 가진 앨범 명 ‘컨티뉴엄’은 브라이언이 지었다. 브라이언은 “원래는 우리는 사라진 적이 없었다는 의미로 ‘네버 곤(Never Gone)’을 앨범 명으로 생각했다. 그러다가 컨티뉴엄의 계속된다, 연속체라는 의미가 무척 마음에 들어 제목을 했다”라고 말했다. 환희는 “플라이 투 더 스카이는 앞으로도 끝나지 않고 계속 갈 것이다. 그래서 ‘컨티뉴엄’이라고 말했다.

브라이언

브라이언이 열창하고 있다.

새 앨범에는 플라이 투 더 스카이의 출세곡인 ‘미씽 유’를 만든 박창현 작곡가를 비롯해 조영수 작곡가, 김이나 작사가 등 화려한 프로덕션 팀이 참여했다. 작업에 대해 브라이언은 “예전에 큰 회사에 있을 때에는 회사의 의견을 따랐다. 하지만 이번에는 우리 서로의 의견이 반영돼 더욱 즐겁게 작업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환희는 “이번 앨범의 경우 팬들이 좋아해주셨던 플라이 투 더 스카이의 스타일을 나열했다. 특히 팬들이 좋아했던 발라드를 만들어줄 수 있는 작곡가들을 섭외해 과거의 팬들이 좋아하는 느낌을 실었다”라고 말했다.

이러한 플라이 투 더 스카이의 음악은 지오디, 휘성의 음악과 함께 팬들의 호응을 얻고 있는 중이다. 환희는 “예전 스타일의 음반을 내지 말라는 법은 없다. 오히려 그 시절의 음악을 더 바라고 있는 분들도 많다”며 “우리를 비롯해 과거에 활동했던 가수들이 활발하게 나와줘야 현재 폭이 넓지 않은 가요계가 더욱 다양해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브라이언은 “우리 둘의 화음을 듣고 싶었던 팬 분, 둘의 목소리가 조합됐을 때 나오는 발라드의 감동을 원했던 분들이 응원을 해주셔서 좋은 결과가 따라온 것 같다”라고 말했다.

플라이 투 더 스카이는 6월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전국투어에 오른다. 브라이언은 “서울 공연이 티켓 오픈 3분만에 매진됐다. 그래서 그날도 혼자 울면서 기도했다”라고 말했다. 환희는 “이번 공연에서는 기존에 팬들이 사랑해주신 히트곡들을 대거 들려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