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혜진, ‘인간중독’ 출연 화제…그 아부 여왕이 전혜진이었다니

전혜진 '인간중독' 메이킹 캡처

전혜진 ‘인간중독’ 메이킹 캡처

배우 전혜진이 영화 ‘인간중독’에서 연기 변신을 펼쳤던 사실이 다시금 화제다.

전혜진의 남편 이선균은 지난 19일 SBS ‘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이하 힐링캠프)’에 출연해 아내와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이와 함께 전혜진도 영상으로 ‘힐링캠프’에 출연해 재치있는 입담을 자랑했다. 방송 이후 전혜진은 포털사이트 검색어 상위권에 오르며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이에 전혜진이 상영 중인 영화 ‘인간중독’에 출연했던 사실이 눈길을 모으고 있다.

‘인간중독’은 베트남 전이 막바지로 치달아 가던 1969년을 배경으로 엄격한 위계질서와 상화관계로 맺어진 군 관사 안에서 벌어지는 남녀의 파격적인 사랑을 담은 영화다.

전혜진은 ‘인간중독’에서 최중령(박혁권)의 부인 역을 맡아 남편의 출세를 위해서는 적극적인 아부를 아끼지 않는 캐릭터를 선보였다. 특히 전혜진은 군 관사 내에서 부인들의 봉사 모임이자 사교의 장인 ‘나이팅게일 회’ 속에서 이숙진(조여정) 등 다른 부인들과 미묘한 신경전을 벌여 재미를 더했다.

전혜진은 ‘인간중독’에 이어 이준익 감독의 영화 ‘사도’ 출연을 확정했다. 전혜진은 ‘사도’에서 사도세자의 생모 영빈 역을 맡았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영화 ‘인간중독’ 메이킹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