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준 인기 상승세에 데뷔작 ‘방과 후 복불복’ 덩달아 화제

방과후복불복 네이버 TV캐스트 인기순 캡처

차세대 ‘국민 연하남’ 반열에 오르며 인기를 모으고 있는 배우 서강준의 데뷔작인 드라마툰 ‘방과 후 복불복’이 새삼 화제다.

최근 종영한 드라마 MBC ‘앙큼한 돌싱녀’에서 이민정의 연하남 국승현 역을 맡아 신예 스타로 각광 받고 있는 서강준은 지난 해 드라마툰 ‘방과 후 복불복’을 통해 데뷔했다. 드라마툰이라는 신선한 장르와 국내 최초 배우 그룹의 탄생을 알린 ‘방과 후 복불복’이 최근 주연 배우 서강준의 상승세에 힘입어 다시금 포털 채널에 재등장하며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해 9월 첫 선을 보인 드라마툰 ‘방과 후 복불복’은 얼떨결에 ‘뽑기부’에 초대돼 부장 완장을 차게 된 김소은과 재기 발랄한 다섯 명의 꽃미남 뽑기 부원들이 벌이는 좌충우돌 미션 수행기를 그린 작품. 서강준은 극 중 노랗게 탈색한 헤어 스타일과 반항아적인 이미지의 남자 주인공 서강준 역을 맡았다. 당시에도 다섯 명의 꽃미남 중 가장 강렬한 눈도장을 찍으며 차세대 스타 탄생을 예고하며 이목을 끈 바 있다.

데뷔 후 불과 4개월 만에 MBC 단막극 ‘하늘재 살인사건’으로 확실한 가능성을 인정 받은 서강준은 곧바로 ‘앙큼한 돌싱녀’에서 주상욱과 함께 남자 주인공으로 파격 캐스팅 되는 예사롭지 않은 행보를 보였다. 서강준은 이 작품으로 ‘국민 연하남’이라는 수식어를 얻으며 영화와 예능, 광고 등을 동시다발 섭렵해 나가고 있는 중이다.

최근 다른 멤버인 팀의 막내 배우 이태환도 tvN ‘고교처세왕’에 캐스팅 소식을 알리며 활동 신호탄을 쐈고 공명 역시 영화 ‘이것이 우리의 끝이다’와 ‘도희야’를 통해 영화로 먼저 얼굴 알리기에 나서는 등 서강준에 이어 활동 영역을 펼쳐나가고 있다.

‘방과 후 복불복’ 재방영의 일등공신 서강준은 최근 신민아, 조정석 주연의 영화 ‘나의 사랑 나의 신부’에 캐스팅돼 촬영을 끝마쳤으며 SBS 예능 프로그램 ‘룸메이트’에 출연하고 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 포털사이트 TV캐스트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