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맨’, 강지환 주변 모두가 가짜 아들이라는 것 알았다

빅맨0519_3

KBS2 ‘빅맨’ 캡쳐

강지환이 자신이 가짜 아들이라는 사실을 아는 것은 시간 문제가 되었다.

19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빅맨’에서는 강동석(최다니엘)의 시나리오대로 위기에 빠진 김지혁(강지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검찰은 강지혁을 향한 모든 불법의 증거들에 그가 바지사장이 아닌지 의심했다. 또한 양대섭(장태성)은 도상호(한상진)이 고용한 양아치들의 대화를 우연히 듣고 지혁이 현성그룹에 이용당하는 가짜 아들이라는 사실을 알았다.

또한 지혁의 유전자 검사 의뢰한 강진아(정소민) 역시 지혁이 친오빠가 아니라는 사실을 알았다. 검찰청에 찾아온 진아는 “너 내 오빠 아니야”라고 가르쳐줬으나 지혁은 진아의 외침을 또 다시 외면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KBS2 ‘빅맨’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