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수, 천상의 목소리로 3만 일본 관객 울렸다

김준수

김준수

그룹 JYJ 김준수가 일본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15일 김준수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김준수가 지난 13일부터 도쿄 요요기 경기장에서 올 라이브 오케스트라 밴드가 함께 하는 ‘2014 시아 더 베스트 발라드 스프링 투어 콘서트 인 재팬(XIA The best ballad spring tour concert in Japan)’으로 수준 높은 공연을 선사하고 있다. 하루 1만 1,000석 씩 총 3만 3,000석을 모두 매진시킨 이번 공연에서 김준수는 20명의 오케스트라, 7인조 밴드와 함께 뮤지컬 넘버, 발라드, OST 등을 드라마틱하게 펼쳤다”고 밝혔다.

김준수가 일본에서 뮤지컬과 발라드를 콘셉트로 공연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일본에서 한국까지 김준수의 뮤지컬 공연을 보러 와주는 많은 팬들의 마음에 보답하고자 기획됐다. 김준수는 150분 동안 자신이 출연한 뮤지컬 ‘모차르트’, ‘엘리자벳’, ‘디셈버’의 주요 뮤지컬 넘버로 무대를 장악하고 ‘사랑합니다’, ‘유 아 소 뷰티풀(YOU ARE SO BEAUTIFUL)’ 등의 OST를 불렀다.

이번 콘서트는 일본 팬들을 위해 열리는 만큼 발라드의 경우 일본 곡을 택했다. 김준수는 ‘슬픔의 행방’, ‘스토리(STORY)’등의 곡을 선사했다. 특히 김준수는 과거 동방신기 활동 시절 일본에서 불렀던 주요 곡들을 짤막하게 오케스트라 편곡 후 메들리로 구성했다.

일본 복수의 관계자는 “일본에서는 뮤지컬을 즐기는 수가 상당히 많다. 김준수가 출연한 ‘엘리자벳’은 일본에서도 인기다. 하지만 일본 팬들은 김준수의 뮤지컬을 보기 위해 기꺼이 한국을 찾는다. 그의 뮤지컬에 매료되어 한국 뮤지컬을 사랑하게 됐다. 이번 뮤지컬 콘서트가 열린다는 소식에 많은 팬들이 기뻐한 이유다”고 밝혔다.

공연장을 찾은 팬 히카리 씨는 “몇 편의 공연을 한 번에 만난 느낌이다. 그의 재능은 정말 축복이고 150분 내내 깊은 울림을 느꼈다. 라이브 오케스트라와 함께 때로는 속삭이며 감미롭게 때로는 파워풀하게 노래 하나로 관객들에게 감동을 주는 힘이 있다. 정말 대단한 아티스트다. 그의 차기작인 ‘드라큘라’를 보기 위해 한국을 찾을 것이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공연의 게스트로는 배우 정선아가 함께 했다. 정선아는 김준수와 ‘모차르트’와 ‘엘리자벳’의 넘버를 부르고 자신이 공연하고 있는 뮤지컬 ‘위키드’의 넘버와 일본인들이 오랫동안 사랑한 ‘퍼스트 러브(First love)’를 일본어로 선보였다.

김준수의 콘서트는 15일 오후 6시 도쿄 요요기 경기장에서 세 번째 공연이 펼쳐진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씨제스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