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지은, ‘소원을 말해봐’ 캐스팅…순수 긍정 캔디녀 변신

오지은

오지은

배우 오지은이 MBC 새 일일드라마 ‘소원을 말해봐’에 출연한다.

7일 오지은 소속사는 “오지은이 ‘소원을 말해봐’의 타이틀 롤 한소원 역으로 캐스팅됐다”고 밝혔다. ‘소원을 말해봐’는 불의의 사고로 식물인간이 된 예비 남편의 억울한 누명을 밝히기 위해 고군분투 하며 힘든 과정 속에서 한 여자의 아름다운 성공 스토리를 그린 작품이다. 오지은은 극 중 어려움 속에서도 씩씩하게 큰 시련을 이겨내고 순수한 긍정 에너지 캐릭터 한소원 역을 맡았다.

오지은은 최근 종영한 케이블채널 OCN ‘귀신 보는 형사-처용’에서 강력계 여형사 하선우 역으로 출연했다. 오지은은 지난 2006년 SBS 드라마 ‘불량가족’을 시작으로 ‘드라마의 제왕’, MBC 드라마 ‘이산’, KBS2 드라마 ‘수상한 삼형제’, ‘웃어라 동해야’, 영화 ‘쌍둥이들’, ‘불신지옥’ 등에 출연하며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오가는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오지은 소속사 가족액터스는 “‘소원을 말해봐’의 타이틀 롤을 오지은이 맡게 되어 매우 기쁘고 영광스럽다. 하지만 너무나 큰 역할이고 7개월이란 시간 동안 촬영을 해야 함으로 우선 건강과 체력관리부터 신경 쓰고 있다”고 말했다.

오지은도 소속사를 통해 “좋은 연기를 보여드리기 위해 캐릭터 분석 및 연기공부에 한창이다. 부족함 없도록 많은 준비를 하여 시청자와 팬분들께 사랑과 관심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소원을 말해봐’는 ‘빛나는 로맨스’ 후속으로 오는 6월 첫 방송 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가족액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