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길 하차’ 관련 공식 사과…“변명의 여지가 없다”

MBC '무한도전' 방송 화면 캡처

MBC ‘무한도전’ 방송 화면 캡처

MBC ‘무한도전’이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일으키고 프로그램에서 하차한 멤버 길에 대해 사과의 뜻을 거듭 밝혔다.

3일 오후 방송된 ‘무한도전’에서 유재석은 멤버들과 제작진을 대표해 길의 음주운전으로 인한 하차 사실과 사과의 뜻을 전했다.

유재석은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길 씨가 하차하게 됐다”면서 “변명의 여지가 없다. 제작진과 모두가 책임이 있는 일이다”고 사과했다.

이어 “‘무한도전’을 아껴주시는 시청자 여러분에게 죄송하다는 말을 드리고 싶다”면서 “우리 모두가 방송 외적인 생활도 조심하겠다. 길 씨도 자숙의 시간을 갖고 뼈저리게 반성의 시간을 갖고 있을 것이다”고 멤버들의 철저한 사생활 관리를 약속했다.

이날 ‘무한도전’은 9주년을 맞아 ‘무한도전’의 미래를 책임질 차세대 리더 선출을 위한 ‘선택 2014’가 방송됐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MBC ‘무한도전’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