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문지애의 선행, 세월호 피해 아이에게 직접 기부

문지애방송인 문지애의 선행이 화제다.

문지애는 세월호 사고로 피해를 입은 아이를 찾아 선행을 베풀었다. 소속사 프레인 TPC에 따르면, 문지애는 특정 단체에 기부하지 않고, 자신의 이름으로 개설한 통장에 1,000만을 넣어 피해 아이에게 직접 전달했다. 프레인 TPC 여준영 대표 역시 이 통장을 통해 1,000만 원을 기부했다.

문이재는 이번 세월호 참사 관련 보도 중 가장 눈에 밟혔던 아이를 잊지 못해 수소문했고, 직접 찾아가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향후 아이의 학비에 써달라는 취지의 편지도 함께 포함됐다. 소속사 측은 아이와 가족의 신상을 밝히는 것에 대해서는 조심스러워했다.

소속사 측은 “문지애가 오랜시간 아동심리치료를 공부해온 만큼 지속적인 관계를 맺고 도움을 주고 싶어했다”고 덧붙였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