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두나, 샛별당 전속계약..소속사와 의리 지킨 스타는?

소속사와 의리 지킨 스타들

배두나, 장혁, 홍수현, 하정우(왼쪽위부터 시계방향)

배두나가 과거 매니저와 재회, 전속계약으로 의리를 과시했다.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도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배두나에 많은 기획사에서 러브콜을 보냈지만, 배두나는 심사 숙고 끝에 오랫동안 인연을 이어온 이한림 대표가 있는 샛별당 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맺었다.

두 사람은 지난 2000년 영화 ‘플란다스의 개’와 드라마 ‘성난 얼굴로 돌아보라’ 등의 작품ㅇ르 통해 배두나가  배우로서 막 이름을 알리기 시작할 당시 인연을 맺었다. 배두나는 당시 현장 매니저였던 이 대표와 신뢰를 바탕으로 10년이 넘게 좋은 관계를 유지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FA 대어들이 잇따라 기획사를 이적하며 계약만료 후 이동이 자연스러워지고 있다. 이 가운데 상호간의 믿음과 의리를 중시하며 오랫동안 우정을 이어가는 스타와 소속사의 모습이 눈길을 끌기도 한다.

홍수현은 지난 4월 계약 만료 후 소속사 키이스트와 재계약 하며 남다른 의리를 지켰다.  홍수현은 지난 2007년 키이스트 전신 BOF와 인연을 맺었다. 이후 7년간 한 둥지에 머물며 2012년 키이스트와 재계약을 체결했다. 홍수현은 계약 만료를 앞두고도 고민 없이 키이스트와 함께 가는 길을 택했다. 그간의 전폭적 지원에 대한 고마움과 신뢰가 재계약으로 이어졌다.

배우 고수도 현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을 맺었다. 지난 2011년 5월 이병헌이 소속된 BH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한 고수는 계약 만료를 즈음해 많은 기획사에서 러브콜을 받았지만, 고심 끝에 현 소속사와 재계약을 결정했다는 후문이다.

가수 겸 배우 김정훈도 소속사 대표와 13년간 쌓아온 의리를 지켜 메르헨과 재계약을 맺었다. 김정훈은 소속사를 통해 “회사에 대한 신뢰와 의리로 재계약을 하게 됐다. 앞으로 활발한 활동을 통해 좋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2004년부터 판타지오에 새 둥지를 튼 하정우는 계약 만료일이 아직 남아 있는 상황에서 지체없이 재계약을 선택, 소속사와의 10년 의리를 계속 이어가게 됐다. 판타지오는 염정아, 김영애, 윤승아, 김소은과도 잇따라 재계약을 체결하며 소속사와 배우간의 의리를 과시했다.

판타지오 측은 “함께 해 온 배우들이 변함 없는 신뢰를 가져주고 그로 인해 서로의 미래를 함께 그려갈 수 있다는 사실에 무척 고무적인 입장이다. 배우 한 명 한 명과의 인연이 참 소중하고 값지다고 생각한다. 의리와 믿음이 바탕이 된 그들의 선택에 회사 역시 그에 따른 책임감을 갖고 최상의 파트너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배우 장혁은 지난 3월 싸이더스HQ와 재계약을 알리며 무려 18년이나 지속해 온 의리로 화제가 됐다.  싸이더스HQ 관계자는 “데뷔부터 정훈탁 사장과 함께 18여 년 동안 지금까지 함께해 온 장혁씨의 의리에 감동 받았다”며 “오랜 시간 함께해 온 만큼 앞으로도 좋은 파트너로서 함께 성장 할 수 있도록 배우를 위해 아낌없는 지원을 펼치겠다”고 전했다.

지난해 12월에는 배우 김하늘과 김아중, 김수현이 몸담고 있던 소속사와 잇따라 재계약을 체결하면서 관심을 모았다. 지난 2011년 장동건, 현빈 등이 속한 AM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맺은 김하늘은 이후 이 회사가 SM C & C로 흡수 합병된 뒤에도 재계약으로 함께하며 의리를 지켰다. 김아중 역시 소속사인 나무엑터스와의 한 번 더 전속계약을 체결했고, 김수현은 신인 시절 때부터 적극적으로 지원해준 키이스트와 재계약으로 고마움을 표했다.

김지우는 지난해 전 소속사에서 오랫동안 한솥밥을 먹은 이영준 대표가 새롭게 설립한 참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맺었다. 김지우는 오래도록 함께 한 매니저를 따라 소속사를 옮기며 의리를 보여줬다.

연예계 대표 잉꼬 부부 주영훈 이윤미도 좋은 인연을 이어가기 위해 둥지를 옮겼다. 주영훈은 은 작곡가 겸 제작자로 활동하며 가수였던 김다령 사장과 인연을 맺었고 주영훈은 매니지먼트로 활동 영역을 옮긴 김다령 사장과 코엔스타즈에 이어 초록뱀주나E & M에서도 함께 하는 의리를 보였다.

글. 최보란 orchid85a@tenasia.co.kr
사진. 텐아시아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