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나의 거리’ 신소율, 트레이닝복 촬영 포착…사랑스러운 패션 센스

'유나의 거리' 신소율

‘유나의 거리’ 신소율

종합편성채널 JTBC 새 월화드라마 ‘유나의 거리’ 신소율이 깜찍한 트레이닝 패션을 선보였다.

2일 신소율 소속사는 신소율의 촬영 스틸컷을 공개했다. 이 사진은 최근 진행된 ‘유나의 거리’ 촬영 현장에서 신소율의 모습을 담고 있다. 사진 속 신소율은 도트 패션의 트레이닝 복을 입고 특유의 쾌활한 이미지를 보이고 있다. 신소율은 자칫 후줄근해 보일 수 있는 트레이닝 패션이지만 본인의 깜찍한 매력으로 소화해냈다.

신소율은 ‘유나의 거리’에서 한사장(이문식)의 딸이자 열정과 의욕이 넘치는 배우 지망생 한다영 역을 맡았다. 한다영은 꿈을 이루기 위해서라면 물불 가리지 않는 열혈 청춘인 만큼 다혈질에 다소 욱하는 성질을 갖고 있지만 마음만은 순수하고 눈물도 많은 캐릭터다. 특히 신소율은 촬영장에서도 밝은 미소와 에너지로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유나의 거리’는 직업, 성별, 나이, 성격까지 천차만별인 개성만점 사람들과 전직 소매치기범인 한 여자가 사는 다세대 주택에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 사나이가 들어온 후 상처와 아픔을 치유받고 함께 부대끼며 살아가는 이야기를 그린다.

‘유나의 거리’는 ‘밀회’ 후속으로 오는 19일 첫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가족액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