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쓰리데이즈’ 종영 소감 “신념을 위해 노력하시는 모든 분들 존경한다”

박유천

박유천

배우 겸 가수 박유천이 SBS ‘쓰리데이즈’ 종영소감을 남겼다.

2일 박유천은 소속사를 통해 “대통령과 나라 그리고 신념과 정의를 지키고자 고군분투하는 한태경을 지난 여름 처음 만나 어제(1일)까지 정말 감사한 나날들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박유천은 “감독님과 작가님 그리고 손현주 대통령님과 장현성 경호실장님을 비롯한 감사한 선배님들과 작업하면서 눈에서 더 깊은 진심을 이야기 하는 법을 배웠고 따뜻하고 좋은 말씀들 너무나 감사하고 잊지 않겠다”고 말했다.

박유천은 “오늘도 나보다는 우리를 위해 신념을 위해 노력하시는 모든 분들 존경한다”며 “세월호 사고의 아픔에 슬픔과 고통을 함께 하겠다. 소중한 사람을 잃은 분들게 애도를 그리고 위로를 드리고 싶다. 감사한다”고 덧붙였다.

박유천은 ‘쓰리데이즈’에서 수행팀 경호관 한태경 역을 맡아 몸을 사리지 않는 액션 연기와 세밀한 감정 연기를 선보였다. ‘쓰리데이즈’는 지난 1일 16회를 끝으로 종영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골든썸픽쳐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