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리데이즈’ 박하선, 개념 종영소감 “정의 지켜지는 세상이 됐으면 좋겠다”

'쓰리데이즈' 박하선 종영소감

‘쓰리데이즈’ 박하선 종영소감

SBS 수목드라마 ‘쓰리데이즈’ 박하선이 종영 소감을 남겼다.

지난 1일 종영한 ‘쓰리데이즈’에서 서조리 분소를 지키는 여순경 윤보원으로 출연한 박하선은 몸을 사리지 않는 액션 연기를 선보이며 연기 변신을 펼쳤다. 박하선은 극 중 손현주, 박유천과 함께 최원영에 맞서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고 정의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는 캐릭터로 분했다. 박하선은 ‘정의는 살아있다’는 자신의 신념을 지키기 위해 생명의 위협에도 굴하지 않고 맞서 결국 환한 웃음을 되찾을 수 있었다.

박하선은 지난 1일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쓰리데이즈’ 갤러리에 “보원이는 ‘세상에 작은 일은 없으며, 무관심이 가장 위험하고 무서운 일’이라고 생각하는 친구였습니다. ‘쓰리데이즈’ 오늘 종영하지만 ‘쓰리데이즈’ 속 세상처럼 잘못은 뉘우치고 죄는 처벌받고 정의는 지켜지는 세상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는 소감과 함께 대본 사진을 게재했다.

박하선이 출연한 ‘쓰리데이즈’는 자체최고시청률을 기록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쉘 위 토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