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M, 일본 빅터와 함께 합작법인 ‘CJ 빅터’ 설립…새 한류 시스템 구축

[사진자료] CJ E&M 음악사업부문 안석준 대표(오른쪽) 일본 Victor Entertainment 요네미츠 부사장(왼쪽)

요네미츠 노부히코 빅터 부사장(좌), 안석준 CJ E&M 음악사업부문 대표

CJ E&M이 일본에 합작 법인을 설립하고 아시아 뮤직의 글로벌 시장 개척에 나선다.

CJ E&M은 28일 일본의 메이저 음악제작사인 빅터 엔터테인먼트(이하 Victor)와 손잡고 일본 동경에 합작회사 CJ 빅터 엔터테인먼트(이하 CJ 빅터)를 설립했다고 밝혔다.

CJ 빅터는 CJ E&M과 일본의 빅터가 각각 51:49의 비율로 지분을 공동 투자해 설립한 기업이다. CJ E&M 측은 “향후 CJ E&M의 글로벌 레이블로서 한일 아티스트의 글로벌 진출과 관련한 모든 제반 사항인 아티스트 발굴 및 육성, 매니지먼트, 콘서트 및 이벤트, 팬클럽, MD, 콘텐츠 유통, 출판, 퍼블리싱 등 360도 음악 사업에 양사의 사업 노하우를 집결할 계획이다.

빅터는 영상·음향·가전 회사로 잘 알려진 JVC 켄우드의 자회사다. 오프라인 음반 유통과 판매 등 음악 사업을 87년째 이어오고 있으며 산하에 23개 레이블을 보유하고 있다. 빅터의 사이토 마사아키 사장은 사단법인 일본 레코드 협회(RIAJ) 회장을 겸임하고 있어 일본 음악업계에 큰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이번 합작법인 설립은 국내 엔터테인먼트 업계에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는 CJ E&M과 일본 대형 음반사 빅터가 합작 기업을 설립했다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기존에 SM엔터테인먼트 등 대형 기획사들이 일본의 엔터테인먼트 기업들과 함께 사업을 한 경우는 있어왔다. CJ E&M 측은 “국내 음악 업계에서는 일본 기업과 합작 법인을 만든 것은 이번이 최초”라고 밝혔다.

CJ E&M 측은 “지금까지의 케이팝 해외 진출의 경우 모든 사업 전개를 현지 파트너에게 위탁하는 라이센싱 구조에 가까웠다. 이는 아티스트의 음반 출시와 공연, 행사 등 각각의 사업마다 개별 파트너들과 별도로 진행하는 형태”라며 “이는 수익률이 낮을 수밖에 없으며, 더욱이 아티스트에 대한 권리가 해외 파트너에게 귀속되는 수동적 한류에 그쳐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합작법인 CJ 빅터를 통해서는 국내 자본과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아티스트의 해외 진출을 보다 주도적으로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CJ E&M 측은 “이를 통해 아티스트 해외 활동에 대한 권리 확보는 물론 360도 비즈니스 전개를 통해 수익성과 사업 속도, 효율성의 세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게 됐다”라며 “또한 한국 아티스트의 일본 진출을 돕는 동시에 국내 음악회사 최초로 재능 있는 J-팝 아티스트도 발굴, 육성한다. 이를 통해 일본 내수 시장 안에서의 성공에 머무르지 않고, 아시아와 글로벌 시장에서 통용될 수 있는 음악 콘텐츠 창출 통로를 만든다는 계획”이라고 전했다.

CJ E&M 음악사업부문 안석준 대표는 “장기적으로 한류의 영속성을 위해 아티스트에만 의존하는 것이 아닌 로컬 사업 시스템 구축을 통한 ‘한류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향후 해외 합작법인 설립을 통해 보다 현지화된 로컬 콘텐츠로 글로벌 시장을 공략해 성공 가능성을 높이고, 한일 아티스트를 발굴해 아시아향 콘텐츠를 제작하고, 아티스트에 대한 권리를 확보하는 한편 미국, 중국 등 글로벌 현지 파트너와 손잡고 CJ 빅터와 같은 형태의 합작법인을 설립해 각 세계에 진출해 있는 합작법인들끼리 유기적인 시너지를 창출하는 글로벌 선순환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일본 빅터의 요네미츠 노부히코 부사장은 “일본 음악 시장이 더욱 성장하기 위해서는 탄탄한 내수시장에 만족하기보다 아시아를 비롯해 글로벌 시장으로 확대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역량 있는 레이블 파트너사를 다량 보유하고 있으며, 이미 글로벌 성공 경험이 많은 CJ E&M과의 협력을 통해 일본과 한국, 나아가 아시아 음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일본에서 한국대중문화 저널리스트로 활동 중인 후루야 마사유키는 “한국의 CJ E&M과 일본에서 손꼽히는 레코드 레이블인 빅터와 손을 잡게 된 점을 높이 평가한다”며 “일본 현지 시장을 적극 분석한 CJ 빅터의 사업 구도는 단순히 일본어 가창 수준의 해외 진출에 그치는 것이 아닌, 콘텐츠 자체의 가치를 높이는 것과 동시에 음반 외 다각도로 음악 비즈니스 영역을 확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CJ E&M 측은 “내달 국내 다양한 아티스트들이 일본 현지에서 음반을 발매하며 본격적으로 아시아권 및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선다. 또한 일본에서도 현지의 인기 아티스트가 CJ 빅터를 통해 신규 음반을 발매할 예정”이라며 “내년 상반기부터는 국내 힙합과 솔로 가수, 록밴드 형 뮤지션의 세계 진출을 도모하는 한편 일본 및 아시아 현지의 아티스트 육성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CJ 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