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르물 열풍, 콘텐츠 파워 지수에서도 드러났다…’신의 선물’ ‘쓰리데이즈’ ‘갑동이’

SBS '신의 선물-14일'(위쪽), '쓰리 데이즈' 포스터

SBS ‘신의 선물-14일'(위쪽), ‘쓰리 데이즈’ 포스터

장르물 열풍이 콘텐츠 파워 지수에서도 드러났다.

CJ E&M이 발표한 21일 발표한 4월 둘째 주 콘텐츠 파워 지수(CPI: Content Power Index)에 따르면, SBS 월화드라마 ‘신의 선물-14일’와 수목드라마 ‘쓰리데이즈’ 그리고 케이블채널 tvN 금토드라마 ‘갑동이’가 순위권에 오르며 장르물의 열풍을 증명했다.

지난 4주간, 콘텐츠 파워 지수 정상을 차지했던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가 237.4점을 받으며 4위로 밀려나고, 그 빈자리를 ‘신의 선물-14일’(260.3점), ‘쓰리데이즈’(244.9점) 그리고 ‘갑동이’(243.2점)와 같은 장르물들이 채운 것이라 눈길을 끈다.

콘텐츠 파워 지수는 미디어 환경의 변화에 근거해 프로그램의 파워 및 가치를 소비자 행동 기반을 측정하기 위해 도입된 새로운 콘텐츠 영향력 평가 시스템이다. 화제성(뉴스 구독 순위), 참여도(직접 검색 순위), 몰입도(SNS 등 버즈 순위)를 반영해 콘텐츠의 파워를 측정한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제공. SBS, CJ 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