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리데이즈’, 수목극 시청률 1위 굳히기 들어가나

쓰리데이즈0410_3

SBS ‘쓰리데이즈’ 캡쳐

SBS 수목드라마 ‘쓰리데이즈’가 수목극 1위 체제를 굳혔다.

11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0일 방송된 ‘쓰리데이즈’ 12회는 전국기준 12.0%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11회 방송분이 기록한 시청률 11.3%보다 0.7%포인트 상승한 수치로 동시간대 시청률 1위다.

이날 ‘쓰리데이즈’ 12회에서는 자신의 악행을 알고 있는 증인들을 살해하는 김도진(최원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도진은 제2의 양진리 사건을 일으켜 IMF 위기를 몰고 와 큰 돈을 벌 계략을 세웠지만 이에 실패했다. 김도진은 자신을 막은 이동휘(손현주), 한태경(박유천), 이차영(소이현), 서보원(박하선) 등을 타깃으로 정하고 행동에 옮기기 시작했다.

동시간대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앙큼한 돌싱녀’는 9.1%의 시청률을 기록했으며 KBS2 수목드라마 ‘골든크로스’는 5.0%의 시청률로 뒤를 이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SBS 수목드라마 ‘쓰리데이즈’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