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리데이즈’ 최원영, 눈엣가시 제거 시작…그의 광기가 시작됐다

쓰리데이즈0410_3

SBS ‘쓰리데이즈’ 캡쳐

최원영의 폭주가 시작됐다.

10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쓰리데이즈’에서는 한태경(박유천) 경호관과 이동휘(손현주) 대통령에게 모든 계획을 망친 김도진(최원영) 회장이 거침없는 살인행각을 벌이기 시작했다.

이날 방송에서 도진은 자신의 계획했던 테러가 태경과 동휘에 의해 무위로 돌아가자 자신의 마음에 들지 않았던 인물들을 하나 둘씩 죽이기 시작했다. 가장 먼저 도진의 희생양이 되었던 것은 국정원장과 여당대표였다.

도진에게 납치된 국정원장은 그를 보자마자 “우리는 같은 편이지 않느냐”며 호소했지만 도진은 “같은 편이면서 내가 무슨 일을 꾸몄는지 가장 잘 아는 사람이지 않느냐”며 자신의 수하들에게 국정원장을 죽이라고 했다.

다음날 뉴스에서는 국정원장과 여당대표가 자살했다는 소식이 전해졌고, 태경과 동휘는 도진의 짓임을 직감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SBS ‘쓰리데이즈’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