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돌’ 주상욱, 이민정 유산 사실 알고 오열… “내가 잘 할게”

앙돌
‘앙큼한 돌싱녀’ 주상욱이 이민정의 유산 사실을 알고 오열했다.

10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앙큼한 돌싱녀’ 14회에서 강민영(황보라)은 자신이 임신을 한 줄 알고 눈물을 훔쳤다. 민영을 위로하던 애라(이민정)는 자신이 유산하던 과거를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이때 애라의 집에 찾아 온 정우(주상욱)가 애라와 민영의 대화를 엿듣게 됐다. 애라는 “우리 아기 나한테는 희망이었어. 정말 꼭 지키고 싶었어. 그런데 놓쳐버렸어. 어떻게 잊어. 나까지 잊으면 우리 아기 너무 불쌍하잖아”라고 눈물을 쏟았고, 이에 민영은 “뱃속에서 잃은 아이는 좋은 곳으로 떠난다더라. 좋은 곳으로 벌써 갔을 거다”라고 애라를 위로했다.

하지만 애라의 자책은 계속됐다. “내가 보살폈어야지. 나 매일 지쳐 잠드느라 좋은 노래도 못 들려줬다”면서 “정우 씨한테 말 못 해서 아빠 목소리도 한 번 못 들려줬어”라고 후회했다.

이를 몰래 듣고 있던 정우는 뜨거운 눈물을 흘렀고, 애라를 품에 안고 “미안하다. 내가 잘 할게”라고 진심으로 사과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앙큼한 돌싱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