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리데이즈’ 박유천, 최원영의 도심 테러 계획 뒤쫓다

쓰리데이즈0410_1

SBS ‘쓰리데이즈’ 캡쳐

최원영이 테러를 꾀하고 있었다.

10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쓰리데이즈’에서는 한태경(박유천)과 윤보원(박하선)이 김도진(최원영) 회장이 훔친 다이나마이트로 도심에서 테러를 꾸미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가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태경은 재신그룹의 경호팀원의 소지품 중 쪽지에 의문의 숫자가 적혀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 이 숫자는 서울 도심을 지나는 버스의 자동차 번호와 노선 번호였다. 태경은 폭탄이 실린 버스를 찾아내 시민들을 대피시켰다.

도진은 청와대를 찾아가 이동휘(손현주) 대통령에게 긴급  재정경제명령을 철회하지 않으면 양진리 사건 때보다 훨씬 더 많은 인명피해가 있을 것이라며 협박했다. 이동휘 대통령이 뜻을 꺾지 않자 도진은 “그쪽에서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고, 이동휘는 “나 대신 팔콘의 개가 되신 것입니까”라며 도진을 도발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SBS ‘쓰리데이즈’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