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리데이즈’ 윤제문, 최원영에게 버림 받고 기밀문서 넘겼다

쓰리데이즈
윤제문이 최원영에게 버림 받았다. ‘토사구팽’이다.

9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쓰리데이즈’ 11화에서 신규진(윤제문) 비서실장이 김도진(최원영) 회장으로부터 버림 받았다.

사실상 신규진은 김도진이 꾸미는 일의 전부를 알지 못했다. 오직 현 정권을 지키고, 자신의 영달을 위해 김도진에게 협력했던 바 였다. 하지만, 이동휘 대통령으로부터 거대한 음모를 듣게 된 신규진은 김도진에게 찾아가 또 다른 이유를 듣고자 했다.

너무 많은 걸 알았던 탓일까. 김도진 회장은 자신의 수하에게 신규진을 죽이라는 지시를 내린다. 그 상황에서도 신규진은 피를 흘린 채 최지훈 특검에게 찾아가 기밀 문서를 건네면서 눈을 감았다. 그리고 “난 당신과 다르다고 했잖아요”라는 신규진의 속내가 내레이션으로 흘러 나왔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