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회’ 박혁권, 유아인 두고 깊어지는 의심과 갈등

JTBC '밀회'

JTBC ‘밀회’

박혁권의 ‘애재자’ 유아인에 대한 위기감이 극에 달했다.

8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밀회’ 8부에서는 이선재(유아인)과 오혜원(김희애)의 사이를 파악하기 위해 역술인을 찾는 강준형(박혁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강준형은 이선재와 오혜원이 함께 있는 모습을 본 후 두 사람의 관계를 의심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이날 역술인은 이선재를 가리키며 “귀인이다. 교수님이 도약하는데 큰 발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말을 들은 강준형의 갈등은 깊어졌다.

이어 역술인은 오혜원의 불륜을 걱정하는 강준형에게 “부인의 성격상 절대 그럴 일 없다. 남자보다 일을 우선시한다”고 재차 말했다.

그러나 강준형은 이선재와의 콩쿨 연습 후에도 오혜원이 집으로 돌아오지 않자 고민에 빠졌다. 혼자 남은 강준형은 이선재의 연주를 녹화한 영상 속 오혜원의 표정을 살피며 초조한 모습을 보였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JTBC ‘밀회‘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