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시청률 하락 속 정상 이어가… ‘30% 돌파 어렵다, 어려워’

2014032606524724029_1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의 시청률이 소폭 하락했다.

8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7일 방송한 ‘기황후’는 24.3%의 전국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방송분이 기록한 25.0%보다 0.7%포인트 하락한 수치.

하지만 시청률 한 자릿수에 머문 SBS ‘신의 선물-14일’과 KBS ‘태양은 가득히’를 큰 차이로 따돌리며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굳건히 지켜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유배를 가던 왕유(주진모)가 당기세(김정현)의 공격으로 화살을 맞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에 승냥(하지원)은 왕유가 죽은 것으로 알고 분노했다. 거듭되는 사건 속에 승냥은 자신이 고려인인지 원나라인인지 혼란에 빠지며 비통한 심정을 드러냈다.

한편 ‘신의 선물-14일’과 ‘태양은 가득히’는 각각 9.2%와 2.6%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