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 다 김치’, 박동빈 주스장면 능가하는 명장면 나온다

'모두다 김치' 출연진, 김호진 김지영 차현정 원기준(왼쪽부터)

‘모두다 김치’ 출연진, 김호진 김지영 차현정 원기준(왼쪽부터)

MBC 새 아침드라마 ‘모두 다 김치’는 ‘사랑했나봐’ 등을 연출한 김흥동 PD의 차기작이다. ‘사랑했나봐’는 배우 박동빈이 주스를 흘리는 리액션 장면이 인터넷에서 큰 화제가 된 작품이다. ‘흔한 아침드라마의 리액션’으로 두고두고 회자된 명장면(?)이다.

3일 오전 경기도 일산 MBC 드림센터에서 열린 ‘모두 다 김치’ 제작보고회에서 김흥동 PD는 “개인적으로 서운한 것이 주스 장면 말고도 명장면이 많았다. ‘사랑했나봐’를 다시 보시면 육포를 사용한 것 등등 많은 장면들이 있다”라며 “하드코어한 드라마 내용으로 시청자들이 힘들어할까봐 양념을 친 장면들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번 드라마에도 능가하는 장면들이 있다”며 기대를 당부했다.

이 장면은 배우 김호진도 언급했다. 그는 아내 김지호가 해당 영상을 보여줬다고 말하며, “당시에 아내와 보며 ‘낄낄’ 거리고 웃었다. 그런데 이번에 그 감독님과 함께 작업을 하게 된다고 말을 해야했다”라며 한참동안 웃음을 멈추지 못하기도 했다. 김호진은 “작업이 즐겁고, 내가 즐겁게 하니 아내도 잘 된 일이라고 말해주었다”고 정리했다.

'모두 다 김치' 김흥동PD

‘모두 다 김치’ 김흥동PD

김흥동 PD는 “과거 ‘짜증나지 않는 아침드라마를 만들겠다’라고 말해놓고, 결국 그런 드라마를 만들었다는 말을 들은 적이 있는데, 이번에는 다른 방식으로 포장해보겠다. 조금 삭혀 보시기에 덜 부담스러운, 소화가 잘 되는 ‘발효막장’ 드라마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현장에서 관계자들 사이 박수가 터져나왔다.

‘모두 다 김치’는 남편의 외도를 극복하고 재기에 성공하는 여성을 다룬, 전형적인 아침드라마다. 나름의 차별화 전략에 대해 김흥동 PD는 “고난과 시련이 밀려오면 주저앉고 남의 구조를 기다리는 여자들과 달리, ‘모두 다 김치’ 속 유하은(김지영)은 당할 때 당하더라도 침도 뱉고 물어 뜯고 자기 가족을 지키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적극성을 동원한다. 티저에서 영화 ‘킬빌’ 속 의상을 입힌 것도 적극적으로 자기 고난에 부딪히는 여성임을 강조하고 싶었기 때문이다. 이번 드라마에서는 주인공들 모두가 세상이 결정해주길 기다리는 것이 아니라 직접 살길을 찾아가려고 한다”고 전했다. 그는 “그래서 더 슬프게 만드는 면도 있다. 끝까지 남편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적극적인 여인이 더 슬퍼 보이더라. 그래도 아침드라아의 또 다른 여성상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모두 다 김치’에는 배우 김지영, 김호진 외에 원기준, 차현정 등이 출연한다. 총 120부작. 첫 방송은 오는 7일 오전 7시50분이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