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회’ 시청률 주춤에도 지상파 위협하는 존재감

JTBC '밀회'

JTBC ‘밀회’

JTBC 월화드라마 ‘밀회’의 시청률이 소폭 하락했다.

1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3월 31일 방송된 ‘밀회’ 5회는 전국 유료방송 가구 기준 3.418%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4회 방송분이 기록한 시청률 4.062%보다 0.544%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하지만 ‘밀회’는 종합편성채널임에도 동시간대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태양은 가득히’가 기록한 시청률 2.3%를 가볍게 제쳤다.

이날 방송된 ‘밀회’에서는 기습 키스를 나누는 오혜원(김희애)과 이선재(유아인)의 모습이 그려졌다. 두 사람은 의도치 않게 한 집에 살게 되며 미묘한 감정 변화를 겪게 된다. 이에 오혜원은 이선재에게 “까불지 마라. 나 지금 너 아주 무섭게 혼내준 것이다. 주제넘게 굴지말고 반성해라”며 기습 키스를 했다.

동시간대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는 25.0%, SBS 월화드라마 ‘신의 선물-14일’은 8.8%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JTBC 월화드라마 ‘밀회’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