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소폭 하락에도 꿋꿋한 시청률 1위, 적수 없다

MBC '기황후' 방송 화면 캡처

MBC ‘기황후’ 방송 화면 캡처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가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1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3월 31일 방송된 ‘기황후’ 42회는 전국기준 25.0%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41회 방송분이 기록한 시청률 26.0%보다 1.0%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기황후’는 방송 이후 굳건한 시청률 1위를 지키며 적수가 없음을 증명하고 있다.

이날 방송된 ‘기황후’ 42회에서는 5년 뒤의 모습이 그려졌다. 타환(지창욱)과 백안(김영호)은 정복 전쟁을 펼쳐 초반 승승장구했지만 대패 행진을 이어가고 말았다. 이에 타환은 실성하고 말았다. 타환은 패장을 찔러 죽이며 “네 놈이 내 술 맛을 떨어지게 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마하 황자가 기승냥(하지원)이 자신의 친모임을 모르고 복수를 꿈꾸는 모습이 그려졌다.

동시간대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신의 선물-14일’은 8.8%의 시청률로 뒤를 이었으며 KBS2 월화드라마 ‘태양은 가득히’는 2.3%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