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지창욱, 질투심과 연이은 패전에 이성의 끈 놓다…폭정 시작되나

MBC '기황후' 방송 화면 캡처

MBC ‘기황후’ 방송 화면 캡처

지창욱이 질투심과 연이은 패전에 이성의 끈을 놓고 말았다.

31일 오후 방송된 MBC ‘기황후’에서는 점점 미쳐가는 타환(지창욱)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정복전쟁을 시작한 원나라는 거듭된 패배 소식을 들어야 했다. 또한 5년이라는 시간이 지나는 동안에도 원나라의 패배는 계속됐고, 술로 시간을 허송하던 타환은 하루가 다르게 난폭해져갔다..

여기에는 왕유(주진모)와 승냥(하지원)의 거짓 밀서도 한몫했다. 염병수(정웅인)의 거짓 밀서에 넘어간 타환은 왕유와 승냥의 사이를 질투하며 점점 이성을 잃어갔다

특히 방송 말미에는 패전 후 돌아온 장수에게 “술맛을 떨어뜨렸다”며 검을 휘두르는 등 끔찍한 모습을 보여 승냥과 백안(김영호)를 놀라게 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MBC ‘기황후’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