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임주은, 하지원 모함 위해 ‘마하 학대’ 사주

MBC '기황후' 방송 화면 캡처

MBC ‘기황후’ 방송 화면 캡처

임주은이 하지원을 모함하려 연화(윤아정)에게 마하의 학대를 사주했다.

31일 방송된 MBC ‘기황후’ 42회에서서는 기승냥(하지원)을 모함하기 위해 함정을 판 바얀후투그(임주은)의 모습이 그려졌다.

바얀은 황태후(김서형)과 기승냥의 관계를 악화시키려는 계획을 세운 뒤 자신이 마하와 아유의 형제애를 위해 두 황자를 함께 보살피겠다고 황태후에게 청했다.

이후 기승냥은 아유 황자와 함께 마하를 돌보다가 마하에게 측은함을 느꼈고, 이에 마하는 기승냥을 좋아해 떨어지기 싫어했다. 하지만 이후 황태후와 바얀에게 돌아간 마하는 돌연 울음을 그치지 않았다.

마하의 울음에 의구심이 일어 옷을 들쳐본 황태후는 마하의 몸에서는 멍자국이 발견했고, 승냥이 이를 사주했다는 생각에 타환(지창욱)의 침소를 찾아 승냥의 따귀를 때렸다.

그러나 기승냥은 침착하게 마하를 안은 뒤 “어린 마하도 자신을 해하려한 자의 얼굴은 기억할 것”이라며 자신의 결백을 증명해보였고, 되레 연화를 설득한 뒤 바얀에게 “황태후가 배후였다”고 거짓으로 고해 반전을 예고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MBC ‘기황후’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