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회’ 김희애, 경수진 유아인 베드신 상상 ‘질투’

JTBC '밀회'

JTBC ‘밀회’

김희애 경수진 유아인의 삼각관계가 시작됐다.

31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밀회‘ 5화에서는 오혜원(김희애)이 이선재(유아인)과 박다미(경수진)에게 질투어린 감정을 느끼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다미는 이선재가 머물고 있는 오혜원의 집에 찾아왔다. 오혜원은 가사도우미로부터 박다미가 왔다는 소식을 듣고 식사를 대접하라고 말하면서도 “방문은 열어두세요. 별 일은 없겠지만 애들 나이가 나이인 만큼”이라며 신경 쓰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오혜원은 이선재의 얼굴에서 박다미와의 다툼으로 생긴 상처가 발견했다. 오혜원은 이선재에게 “교수님은 너 여자친구 있으면 안 된다고 하시는데 나는 괜찮다”고 말했다. 이어 “네가 하루 종일 날 쫓아다지면서 ‘한번 더해요’ 그러면 귀찮다“라고 말한 뒤 주변을 의식하며 ”피아노얘기다“고 덧붙였다.

또 이날 오혜원은 이선재를 지켜보다 자기도 모르게 박다미와 이선재가 사랑을 나누는 모습을 상상했다. 오혜원은 그런 자신에게 당황했고ㅡ 이선재는 오혜원과 강준형 셋이 함께 있는 상황이 어색해 어찌할 바를 몰랐다. 결국 이선재는 강준형의 만류에도 “집으로 돌아가겠다”고 우겼고 오혜원은 그런 이선재를 보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JTBC ‘밀회‘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