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회’, 키스 후 다시 만난 유아인과 김희애 “어떻게 기억이 안 나요”

JTBC '밀회'

JTBC ‘밀회’

유아인이 김희애와 다시 만났다.

31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밀회‘ 9화에서는 오혜원(김희애)의 집에 머물게 된 이선재(유아인)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지난 ‘밀회’ 4화에서 선재는 공익근무 중 발레교습소에 들어가 난동을 부리다 유치장에 갇혔다. 오혜원은 호텔 뷰티숍에서 박다미(경수진)에게서 우연히 이선재의 얘기를 듣고 강준형이 선재를 빼내도록 손을 썼다.

이날 이선재는 오혜원에게 “선생님께 궁금한 게 있다 그날 제게 왜 화내셨냐”며 말을 꺼냈다. 이어 “어떻게 기억이 안 나요”라며 원망스러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에 오혜원은 “생각이 없니 어떻게 사람이 하고 싶은 말 다 하고 살아”라며 선을 그었다.

이선재는 “진짜 많이 헷갈려요. 선생님은 제 마음을 읽어주셨어요. 남자는 그럴 때 키스해요”라며 말을 이어나갔다. 이어 “혹시 남편 있는 분들은 다 그렇게 쌩까시는지”라고 말했다. 오혜원은 두서없이 말을 내뱉는 이선재에게 “말 참 많다”며 차갑게 응대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JTBC ‘밀회‘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