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맨’ 최다니엘, “악역일 수 있는 캐릭터, 새로운 모습 지켜봐 달라”

KBS '빅맨' 최다니엘

KBS2 ‘빅맨’ 최다니엘

배우 최다니엘이 이미지 변신에 나선다.

최다니엘이 KBS2 새 월화드라마 ‘빅맨’에서  상위 1% 재벌그룹의 외아들로 분해 캐릭터 변신을 꾀한다. 그동안 작품에서 부드러운 선생님, 혹은 로맨틱남의 면모로 여심을 사로잡아왔던 최다니엘은 이번 ‘빅맨’에서 처음으로 이중적 매력을 지닌 캐릭터에 도전한다.

극 중 최다니엘이 맡은 강동석은 남부러울 것 없이 모든 것을 가진 남자지만 어릴 적부터 약한 심장으로 모성본능을 자극하는 캐릭터다. 또 자신의 자리에 불청객처럼 찾아든 복병 김지혁(강지환)과 높은 대립각을 세우며 일과 사랑을 두고 대결을 펼친다.

최다니엘은 “강동석 역할은 드라마 속에서 한 번도 맡아보지 못했던 두 가지 모습이 공존하는 캐릭터다. 악역이라면 악역일 수 있는 캐릭터답게, 시청자 분들이 재미있게 보시고 다양하게 평가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어 최다니엘은 ‘빅맨’을 차기작으로 선택한 이유에 대해 “드라마 속에서 다정한 캐릭터를 주로 맡아왔지만 변신을 하고 싶었던 차에 입체적인 강동석 캐릭터를 만나, 고민할 여지가 없었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빅맨’은 고아 출신으로 거친 삶을 살아온 한 남자가 한 순간에 대한민국 상위 1% 재벌그룹의 장남이라는 전환을 맞이하며 펼쳐지는 이야기로 강지환, 최다니엘, 이다희, 정소민 등 이 출연한다. ‘태양은 가득히’ 후속으로 오는 4월중 첫 방송 된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제공.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