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랜도 볼룸 “아들 플린 인생에 도움되고파” 미란다 커 양육권은?

올랜도 블룸(왼쪽), 미란다 커

올랜도 블룸(왼쪽), 미란다 커

할리우드 배우 올랜도 블룸이 전 아내이자 모델 미란다 커와의 아들 양육권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30일(현지시각) 해외 연예매체 쇼비즈스파이는 올랜도 블룸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보도에서 올랜도 블룸은 “난 어렸을 때 영국에서 유목 생활을 즐겼다”고 말문을 열며 미란다 커와 함께 사는 아들 플린 크리스토퍼 블랜차드 코플랜드 블룸(이하 플린 블룸)을 영국에 데려오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 올랜도 블룸은 “아들의 인생에 많은 도움이 되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에 일각에서는 올랜도 블룸이 플린 블룸의 양육권을 주장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다.

앞서 올랜도 블룸과 미란다 커는 지난해 결혼 3년 만에 이혼했다. 두 사람의 구체적인 이혼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두 사람은 이혼 이후에도 아들 플린 블룸과 다정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또 이혼 후 미란다 커는 호주 재벌 제임스 파커, 올랜도 블룸은 배우 마고 로비, 노라 아르네제더 등과 열애설에 휩싸였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구혜정 photonine@tenasia.co.kr
사진제공. 영화 ‘엘리자베스 타운’ 스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