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지창욱, 피로 물든 얼굴…반전 연기 펼치나

MBC '기황후' 스틸

MBC ‘기황후’ 스틸

MBC ‘기황후’에 타환 역으로 출연 중인 지창욱의 촬영 현장 사진이 공개됐다.

공개된 사진 속 지창욱은 피 묻은 얼굴에 초점을 잃은 눈으로 멍하니 뭔가를 바라보다 이내 분노가 가득한 눈빛으로 변해 누군가를 향해 칼을 휘두를 기세를 보이며 긴장감을 높이고 있다.

지창욱은 ‘기황후’에서 타환 역을 통해 극 초반 유약한 철부지 황제에서부터 사랑하는 여인으로 인해 조금씩 성장해가는 과정 속 타환의 복잡한 감정들을 표정이나 말투에 미묘한 변화를 주면서 입체적으로 그려내며 탄탄한 연기력으로 호평 받고 있다.

‘기황후’ 관계자는 “사진 속 장면에서 지창욱은 그동안 보여주었던 모습과는 또 다른 소름 돋는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며 “촬영 당시 현장에 있던 모두가 짜릿할 정도로 혼신의 힘을 다한 지창욱의 연기는 ‘기황후’ 시청자들에게도 신선함을 줄 수 있을 것 같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최근 ‘기황후’는 승냥(하지원)이 마하 황자를 학대하려 했다는 누명을 쓰게 되면서 황태후와 신경전을 벌일 것을 예고해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기황후’ 42회는 31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