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동이’ 트레일러 공개, 윤상현 눈물맺힌 분노연기

tvN '갑동이' 예고 영상 화면 캡처

tvN ‘갑동이’ 예고 영상 화면 캡처

케이블채널 tvN 새 금토드라마 ‘갑동이’의 31초 트레일러(예고영상)가 공개됐다.

31일 공개된 ‘갑동이’ 트레일러는 일탄(가상의 도시)에서 17년 전 연쇄살인사건 용의자인 ‘갑동이’의 모방범죄로 추정되는 사건이 발생했다는 뉴스보도와 함께 ‘갑동이’에 저마다 다른 사연을 지닌 주인공 5명의 모습이 뒤섞인다. 여기에 “갑동이로 몰아 괴롭힌 사람이 한 둘이어야지”라는 의미심장한 대사와 “내가 진짜 갑동이다. 반갑다 이 자식아”라며 눈물 맺힌 분노를 쏟아내는 윤상현의 모습이 돋보인다. 극 중 17년 전 죽은 줄 알았던 ‘갑동이’가 살아있었던 것인지 의문을 던진 채 주인공들에게 대혼란을 안기는 모습이 짧지만 강렬하게 나타난다.

‘갑동이’에서는 17년 전 연쇄살인사건 용의자 ‘갑동이’ 누명을 쓴 아버지를 위해 형사가 된 하무염 역의 윤상현, 상반된 모습으로 살아가는 비밀을 간직한 정신과 전문의 오마리아 역의 김민정, 17년 전 연쇄살인사건 용의자 ‘갑동이’를 잡기 위해 모든 걸 내던진 형사 양철곤 역의 성동일, 겉으로 보기엔 평범함 바리스타지만 사이코패스 성향을 감춘 채 살아가는 위험한 인물 류태오 역의 이준, 마틸다란 필명을 가진 웹툰 작가이자 ‘하무염 바라기’인 마지울 역의 맡은 김지원은 저마다 다른 이유로 ‘갑동이’에 관심을 갖게 되면서 인연 또는 악연을 맺게 될 예정이다.

‘갑동이’는 가상의 도시인 일탄에서 벌어진 연쇄살인사건을 배경으로 한 20부작 미스터리 감성 추적극이다. ‘갑동이’는 ‘응급남녀’ 후속작으로 오는 4월 11일 오후 8시 40분에 첫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