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스타3’, 유혜영 아나운서 과도한 의상 눈총

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 시즌3' 방송 화면 캡처

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 시즌3’ 방송 화면 캡처

유혜영 SBS 아나운서의 과도한 의상이 시청자들의 눈총을 샀다.

유 아나운서는 30일 오후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 시즌3’(이하 ‘K팝스타3’)에서 보조 MC로 객석에 섰다.

특히 유 아나운서의 과감한 의상이 단번에 눈길을 끌었다. 그녀가 입은 은색 튜브톱 드레스는 어깨라인이 드러났고, 가슴골도 살짝 비쳤다. 마이크를 들고 있었던 덕분에 과하다 싶을 영상은 전파를 타지 않았지만, ‘K팝스타3’가 12세 시청가능 프로그램이라는 점에 논란이 일었다.

유 아나운서는 2006년 한중 슈퍼모델 선발대회에서 3위에 입상해 1년간 슈퍼모델로 활동한 바 있다. 이후 2011년 SBS 공채 17기 아나운서로 입사해 SBS ‘한밤의 TV 연예’, ‘유혜영의 사운드 오브 뮤직’ 등 프로그램의 진행을 맡았다.

이날 ‘K팝스타3’ 톱3 결정전에서는 짜리몽땅이 탈락했고, 권진아, 버나드박, 샘김이 다음 라운드로 진출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 시즌3’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