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이승환 솔직고백 “어린왕자 별명 싫다”

이승환

이승환

가수 이승환이 별명 ‘어린왕자’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최근 진행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녹화에서는 얼굴 없어야 할 가수 특집으로 꾸며져 이승환, 원모어찬스 정지찬, 린, 메이트 정준일이 출연했다.

이날 공개된 이승환의 음원이 차트에서 높은 순위를 차지하자 MC들은 “어린왕자 맞네. 맞아”라며 성공적인 컴백을 축하해 줬다. 이에 이승환은 “어린왕자라는 별명이 싫다. 지금도 그렇고 사실 어렸을 때도 굉장히 싫어했었다”며 싫어하게 된 이유를 덧붙이며 솔직한 답변을 전했다.

또 MC들이 이승환의 의상을 보고 “오늘은 지드래곤을 겨냥한 의상인가”라고 묻자 이승환은 “지드래곤은 나의 패션 롤모델이다”며 지드래곤에게는 없을 본인이 소지한 독특한 목걸이를 자랑했다.

예능프로 첫 출연인 메이트 정준일이 ‘제2의 유희열’이라 불리는 이유를 공개하며 린과의 만취 녹음 에피소드를 풀어냈다. 또한 정지찬과 이승환의 합동 무대와 린의 미공개 신곡무대까지 라이브로 공개돼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의 ‘얼굴 없었어야 할 가수’ 특집은 오는 4월 2일 오후 11시 15분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드림팩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