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회’ 경수진, 첫 베드신 예고…수단방법 가리지 않는 트러블메이커

'밀회' 속 경수진이 베드신이 예고되는 스틸을 공개했다

‘밀회’ 속 경수진이 베드신이 예고되는 스틸을 공개했다

배우 경수진이 거침없는 사랑을 하게 된다.

경수진은 종합편성채널 JTBC 새 월화드라마 ‘밀회’(극본 정성주, 연출 안판석)에서 유아인을 짝사랑하는 적극적 성격의 박다미 역을 맡았다.

박다미는 학창시절 소위 말하는 일진 포스가 물씬 나는 불량여고생이었다가 운명적인 남자 선재(유아인)를 짝사랑하게 되면서 착실해진 당찬 소녀다. 졸업 후 호텔 토털 뷰티숍에 취직한 다미는 선재의 의사와는 상관없이 인생의 목표가 선재와의 결혼이다.

경수진은 최근 방송된 4회까지 기존의 청순가련한 이미지를 벗고 톡톡 튀는 다미 역을 사랑스럽게 소화해내 시청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안판석 PD의 섬세한 연기 지도하에 한층 자연스럽고 리얼한 생활 연기를 선보이며 다소 어두울 수 있는 극 분위기에 활력소 역할을 제대로 소화해내고 있다.

경수진이 연기하는 다미는 지난주 방송까지는 선재의 주변인물로만 비쳤지만 혜원(김희애)과 선재의 아슬아슬한 사랑이 본격화되는 31일 방송되는 5회부터는 극의 중심으로 들어오면서 비중이 갈수록 늘어날 예정이다.

경수진은 5회부터 서서히 김희애와 연적 관계를 이루게 된다. 혜원과 선재의 사랑을 안 후 질투심이 불타올라 다미의 불량소녀 본성이 다시 깨어나면서 확실한 ‘트러블 메이커’로 변신한다. 혜원을 떼어내기 위해 수단방법을 가리지 않을 예정. 덕분에 극의 재미를 배가할 전망이다. 혜원 역시 젊고 예쁜 데다 자기 자신의 감정에 너무나도 솔직한 다미에게 질투어린 감정을 느낄 전망이다.

 

'밀회' 경수진은 김희애 유아인 커플 사이 트러블 메이커로 변신할 예정이다

‘밀회’ 경수진은 김희애 유아인 커플 사이 트러블 메이커로 변신할 예정이다

제작진이 31일 공개한 이날 방송될 5부 현장사진에는 경수진이 침대를 배경으로 물이 오른 미모를 과시해 눈길을 끈다. 물방울 무늬 숄을 어깨에 둘러 과감한 민소매 의상을 가리고 침대에 앉아 있거나 아예 이불을 덮고 누워 있어 호기심을 자극한다. 폭력사건에 휩싸였다가 갑자기 사라진 선재를 찾아 혜원과 강준형 교수(박혁권) 집에 무작정 쳐들어간 다미가 무슨 이유로 재킷을 벗고 침대에 앉아 있는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밀회’는 지난 24일 방송된 3회에 김희애와 유아인의 키스신이 등장해 시청자들의 열띤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시청자들은 20살이라는 나이차 때문에 조심스럽게 접근할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불과 3회 만에 키스신이 등장,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과연 5회는 어떤 급진전이 이뤄질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경수진 소속사 관계자는 “경수진이 이번 드라마에 임하는 각오가 남다르다. 최고의 제작진과 선배 연기자들과 호흡을 맞추면서 연기자로서 성장하고 있다. 좋은 작품에서 좋은 역할을 맡은 만큼 그동안 보여주지 못했던 다양한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과감한 연기 변신을 시도 중이다. 애정 어린 시선으로 지켜봐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경수진의 데뷔 후 첫 베드신의 진실이 공개될 ‘밀회’ 5부는 31일 밤 9시45분에 방송된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