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퍼센트, 찬용 몰래카메라 공개 ‘진정한 비글미’

백퍼센트

백퍼센트

그룹 백퍼센트 찬용이 멤버들의 몰래 카메라 주인공이 됐다.

백퍼센트 멤버 종환은 지난 29일 자신의 트위터에 “오늘 너의 파파라치를 시작한다. 기대해요 퍼펙션. 찬용이 오늘 핸드폰 안 들고 와서 이상한 사진 많이 올릴 거에요”라는 글과 함께 뒷자리에 앉아 있는 찬용의 사진을 게시했다.

종환에 이어 록현과 혁진도 몰래 카메라에 가세해 각자 자신들의 트위터를 통해 잠든 찬용이의 모습, 슬리퍼를 신고서 편하게 어슬렁거리는 모습, 휴게소 라면 먹방 등을 경쟁하듯 올려 깨알 같은 재미를 선사했다. 특히 처음 게임을 시작한 종환은 짧은 트위터 영상을 통해 찬용의 새소리와 자신의 외모가 완벽하며 자신감을 내비치는 음성을 선보이기도 했다.

창범은 그동안 아껴뒀던 찬용의 엽기적인 사진을 공개했다. 이후 사태를 걱정하는 팬들의 만류에도 창범을 비롯한 종환, 록현, 혁진이 잇달아 자신들의 트위터 프로필 사진을 찬용의 사진으로 바꾸며 귀여운 장난을 이어갔다.

사태를 파악한 찬용은 당혹스러워 하며 서운함을 토로하다 이내 각 멤버들의 코믹한 사진을 연달아 공개하며 복수전에 나섰다. 이에 멤버들은 각양각색의 방법으로 애교있게 찬용의 용서를 구했다.

백퍼센트는 프랑켄슈타인을 오마주로 한 슬픈 남자의 이야기를 그린 ‘심장이 뛴다’로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티오피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