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이 돌아왔다’ 장준우, 훈남 조건 갖춘 꿈나무 ‘오빠라고 부를게’

'슈퍼맨이 돌아왔다' 준우

‘슈퍼맨이 돌아왔다’ 준우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이 돌아왔다’)의 장준우가 명석함과 개인기, 배려심까지 다양한 매력을 발산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아빠도 휴가가 필요해’ 편이 방송되며 제주도로 떠난 추성훈, 이휘재, 타블로, 장현성 등 가족들의 휴가가 그려졌다.

이날 장현성의 맏아들 장준우의 활약이 두드러졌다. 장준우의 매력은 점심값 내기 배 끝말잇기부터 시작됐다. 제주도의 꽃으로 꼽히는 ‘다금바리 회’ 점심값을 해결하기 위해 끝말잇기 대결을 시작했고 장준우는 장현성 집안 대표로 대결에 참가했다. 장준우는 타블로, 이휘재 등 어른들과의 대결에서 오히려 공세를 이어갔다.

장준우는 “선웅”으로 포문을 연 뒤 “소우리”, “지우개”, “축구”, “박씨” 등 이휘재에게 적극적인 공세를 이어갔다. 이휘재가 “박씨”에서 말문이 막히자 장준우는 “씨앗”이란 힌트까지 줬다. 예상치 못한 “씨앗” 공격을 받은 타블로의 패배로 끝말잇기가 마무리 됐다. 이에 타블로는 “앗으로 끝나는 말이 대체 뭐가 있느냐”고 불만을 토로했고 장준우는 “성경에 나오는 고대도시 ‘앗수르’가 있다”고 받아쳤다.

이휘재는 “준우는 정말 똑똑한 것 같다. 커서 대통령도 될 수 있을 것 같다”고 엄지손가락을 치켜들었다. 장준우의 매력은 이것이 끝이 아니었다. 장준우는 숟가락을 코에 붙이는 개인기를 선보이며 아빠 장현성의 얼굴에 미소를 짓게 만들었다.

장현성, 이휘재, 추성훈, 타블로 네 아빠의 육아 도전기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30분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