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데뷔 10개월 만에 팬클럽 창단식

방탄소년단 팬클럽 창단식

방탄소년단이 생애 첫 팬클럽 창단식을 성황리에 마쳤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29일 서울 올림공원 올림픽홀에서 3,000여 명의 팬과 함께 팬클럽 창단식을 개최했다.

지난 2013년 6월 데뷔하여 10개월 만에 갖는 팬클럽 창단식이다. 팬클럽의 정식명칭은 A.R.M.Y.(아미)로 팬들이 신청한 수많은 이름 중에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직접 선택했다.

이날 첫 미니앨범의 타이틀곡이었던 ‘엔오(N.O)’로 창단식의 오프닝을 장식한 방탄소년단은 데뷔곡 ‘노 모어 드림(No More Dream)’과 최신곡 ‘상남자(Boy In Luv)’는 물론, 지난 음반 수록곡과 믹스테입으로 발표한 곡 등 12곡을 선 보였다. 방탄소년단은 콘서트에 버금가는 수준의 퍼포먼스와 무대 매너로 팬들을 감동시켰다.

방탄소년단의 리더 랩몬스터는 “팬들과 함께 하는 첫 공식 무대인 만큼 많이 설렜다. 기대에 보답하기 위해 연습도 많이 했다. 연습실에서 흘린 땀들이 아깝지 않은 즐거운 공연이었다. 팬들에게 다시 한 번 감사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방탄소년단은 2013년 신인상을 다섯 번 수상하며, 최고의 신인으로 떠오른 7인조 보이그룹이다. 올해 발표한 ‘상남자(Boy In Luv)’로 데뷔 8개월 만에 지상파 음악방송 1위 후보에 오르는 등 활발한 활약을 이어가고 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빅히트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