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지창욱, 허당은 잊어라 카리스마 타환 변신

'기황후' 지창욱

‘기황후’ 지창욱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 지창욱이 카리스마를 되찾았다.

31일 ‘기황후’ 방송에 앞서 지창욱의 카리스마 있는 ‘야욕 표정’이 공개됐다. 극 중 기승냥(하지원)을 두고 왕유(주진모)와 치열한 다툼을 벌이는 타환(지창욱)의 갈등이 극대화에 달했다. 그동안 힘 있는 모습을 보이지 못하고 당하기 일쑤였던 타환이 그를 위협하는 세력에 맞서 전쟁을 일으키고자 섬뜩한 모습으로 변화되는 과정은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공개된 사진 속 지창욱은 어두운 밤 처소에서 은밀하게 전달된 밀지를 읽고 흠칫 놀란 표정을 짓고 있다. 또 지창욱은 무언가를 결심한 듯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으로 시선을 압도하고 있어 해당 내용을 궁금하게 한다.

지창욱 측 관계자는 “그동안 허당 황제의 모습이었다면 막바지에 달할수록 갈등이 심화될 것이다. 그만큼 연기적으로도 지금까지와는 다른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으로 안방극장에 긴장감을 선사할 예정이니 많은 애정과 관심으로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기황후’는 매주 월요일,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글로리어스 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