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콘’ 새 코너 ‘어른들을 위한 동화’, 감동 코드 통할까

KBS2 '개그콘서트' 방송 화면 캡처

KBS2 ‘개그콘서트’ 방송 화면 캡처

KBS2 ‘개그콘서트’(이하 ‘개콘’)가 새 코너 ‘어른들을 위한 동화’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지난 30일 방송된 ‘개콘’에서는 새 코너 ‘어른들을 위한 동화’가 첫선을 보였다. 전래동화 ‘해님달님’을 성인 버전으로 각색한 내용으로, 이동윤과 정범균이 건달 호랑이로, 김지민이 떡장사 아줌마로, 허민과 이상호가 김지민의 자녀로 출연했다.

김지민을 괴롭히기 위해 접근한 이동윤은 김지민의 미모에 반해 돈을 지불하고 떡을 구매했다. 그로부터 3년이 지난 후, 두목은 김지민을 없애라고 이동윤에게 명령했다. 이동윤은 김지민을 도망시키려 했지만, 김지민은 정범균의 손에 죽음을 맞이한다. 두목은 동화책 내용대로 김지민의 아이들까지 없애라 지시한다.

어쩔 수 없이 김지민의 아이들인 허민과 이상호를 찾은 이동윤은 미리 선녀에게 돈을 주고 굵은 동아줄을 아이들에게 내리고, 자신에게는 썩은 동아줄을 내려달라고 부탁했다. 이에 따라 김지민의 아이들은 굵은 동아줄을 타고 목숨을 건졌고, 이동윤은 썩은 동아줄 때문에 죽음을 맞지만, 그는 죽어가면서도 김지민을 만날 생각에 행복한 모습을 보였다. 코너 구성 또한 드라마 ‘여명의 눈동자’ 배경음악을 삽입해 이동윤의 순애보를 극대화했다.

‘어른들을 위한 동화’는 기존의 개그에서는 좀처럼 볼 수 없는 감동 코드를 전면에 배치했다. 최근 새 코너가 대거 신설된 가운데 ‘어른들을 위한 동화’가 ‘개콘’에 신선한 바람을 불러올 수 있을지 관심을 끌고 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KBS2 ‘개그콘서트’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