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스타3’ TOP3 버나드박 권진아 샘김…짜리몽땅 탈락

'K팝스타3' TOP3

‘K팝스타3’ TOP3

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3’(이하 ‘K팝스타3’)에서 버나드 박, 권진아, 샘김이 TOP3에 올랐다.

지난 30일 방송된 ‘K팝스타3’에서는 TOP3 자리를 두고 버나드 박, 권진아, 샘김, 짜리몽땅 등 네 팀이 경쟁을 펼쳤다.

처음으로 무대에 오른 권진아는 기타를 내려놓고 가창력으로 정면 승부를 택했다. 권진아는 박진영의 ‘십년이 지나도’를 선곡해 ‘JYP 위크’에서 박진영 심사위원에게 조언받았던 날카로운 창법까지 구사해냈다. 이날 권진아는 심사위원들로부터 “흠잡을 수 없는 무대다”, “지금 권진아가 부른다면 음원차트 1위도 가능하다”, “기존 여가수들 중에서도 찾을 수 없는 지금 세대의 창법을 가지고 있다” 등의 찬사와 함께 292점을 받았다.

두 번쨰로 무대를 펼친 샘김은 벤 이 킹의 ‘스탠바이 미(Stand By Me)’를 선곡했다. 샘김은 총 284점을 획득했다. 이어 짜리몽땅은 토이 유희열의 ‘뜨거운 안녕’을 열창해 280점을 받았다.

특히 지난 23일 방송된 ‘TOP4 결정전’에서 네 번째로 아슬아슬하게 TOP4에 올랐던 버나드 박은 리차드 막스의 ‘라이드 히어 웨이팅(Right Here Waiting)’을 선곡했다. 버나드 박은 오랜만에 만난 부모님 앞에서 능숙한 가창력을 선보여 300점 만점 중 299점을 획득했다. 버나드 박의 점수는 이번 시즌 최고점 경신과 더불어 시즌1 박지민이 기록했던 역대 시즌 최고 점수와 타이를 달성했다. 이날 유희열과 양현석은 각각 “남자가 부르는 노래 듣고 눈물을 글썽인 건 처음이다”, “원곡자가 와서 불러도 이정도 감동은 없을 거라 생각한다” 등의 극찬으로 100점을 줬다. 박진영 역시 감탄과 함께 99점을 보냈다.

‘안테나뮤직 위크(week)’로 진행되는 ‘K팝스타3’ 20회 분은 오는 4월 6일 오후 4시 40분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3’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