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회’의 그 남자, 박종훈 “김희애 유아인 합주곡은 내게도 특별한 곡”(인터뷰)

밀회 박종훈

유명 피아니스트 박종훈은 ‘밀회’에서 조인서 교수 역을 맡았다

박종훈에게 사진 촬영을 위해 피아노 연주를 청했다. 그의 작업실에 있는 그랜드 피아노는 웅장한 빛이 났는데, 그가 그 피아노를 오래 만난 연인처럼 다정히 대했기 때문이었다. 마치 한 몸이 된 듯 익숙하지만 여전히 깊이 사랑하는 연인을 쓰다듬는 손길은 건반 위로 미끄러졌다.

박종훈은 현재 JTBC 월화드라마 ‘밀회’에 출연하고 있다. 과거 EBS ‘다큐프라임’에 ‘음악은 어떻게 우리를 사로잡는가’ 시리즈를 진행한 바 있지만, 정극 연기는 처음이다. 그가 맡은 역할은 조인서 교수. 훗날 천재 이선재(유아인)의 라이벌이 되는 지민우(신지호)를 양성하는 음악가다. 그가 드라마 출연을 결심한 것에는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그래도 가장 큰 이유는 클래식을 보다 더 많은 이들이 듣게 되길 바라는 마음 때문일 것이다. ‘밀회’의 안판석 PD가 박종훈이나 신지호, 진보라 같은 실제 프로 피아니스트들을 연기자로 투입시킨 이유를 묻자, 박종훈은” ‘리얼리즘’을 위해서였다”라고 답했지만 그의 말대로 안판석 PD가 클래식 애호가라면 클래식과 그것을 연주하는 이들이 더 많이 알려지길 바라는 마음도 있었을 것이라 추측한다.

그러니 ‘밀회’는 어쩌면 클래식을 사랑하는 이들의 마음이 합쳐진 결과물일지도. 그것은 매회 등장하는 너무도 훌륭한 음악과 그 음악을 대하는 진한 애정에서 충분히 느껴진다. 여하튼, 박종훈이 조인서가 된 덕분에 우리는 안방에서 유명 피아니스트인 그의 연주를 들을 수 있게 되었다. ‘밀회’를 보며 느끼게 되는 또 다른 큼직한 행복이다.

박종훈, '다른 사람이 된다는 것이 이렇게 어려운 일인 지 몰랐다'는 그의 말에게 진지한 태도를 엿볼 수 있었다

박종훈, ‘다른 사람이 된다는 것이 이렇게 어려운 일인 지 몰랐다’는 그의 말에게 진지한 태도를 엿볼 수 있었다

Q. 워낙 다양한 활동을 해오신 것으로 유명하지만, 드라마로 정극연기까지도 도전하게 됐다. 그 과정에 대해 이야기해달라.
박종훈: 처음에는 제작사 대표님이 연락이 오셨다. 이후 감독님(안판석PD)을 찾아가 뵙게 됐고 하기로 했다. 굉장히 편안한 분이시더라. 문화 전반에 대한 이해도 높으신 분이었고, 음악에 관해서도 많이 아시는 분이었다. 때로는 다른 분야의 사람들을 만나 음악에 대해 이야기하다보면 내가 쉽게 이야기 해야하는 경우도 있고, ‘어, 이건 아닌데’ 싶은 순간도 있는데, 안 감독님과의 대화는 물 흐르듯 진행되었다.

Q. 오! 안판석 PD가 클래식에 관심이 높은 것은 미처 몰랐다.
박종훈: 평소에 많이 들으시는 것 같다. 그런데 결코 아는 척은 안하시는 분이다. 그래도 대화를 해보면 많이 알고 계시다는 걸 느끼게 된다.

Q. 안 PD가 실제 피아니스트들을 ‘밀회’에 출연시킨 것은 특별한 이유가 있을 것이라고는 생각했다.
박종훈: 당연하다. 가장 중요한 이유는 리얼리즘이었다. 아무래도 배우가 전문직은 연기한다는 것은 한계가 있을 수 있으니까. 피아노는 손가락으로 치지 않으면 아무리 연기를 잘 한다고 해도 안되니까. 또 다른 이유는 실제 뮤지션들이 같이 있음으로 인해 배우들도 영향을 받게 된다는 점이다. 좀 더 쉽게 할 수 있다. 배우들이 현장에 함께 있으면 우리에게 질문도 많이 하는데, 우리는 직업이니까 쉽게 이야기를 할 수 있다.

Q. 김희애나 유아인이 어떤 질문을 하던가.
박종훈: 아주 사소한 것까지도 다 물어본다. 어떤 기분인지부터, 무대에서 인사를 몇 번 하는지, 누구랑 먼저 악수를 하는지와 같은 디테일한 것들. 그리고 (연주할 때) 감정이 그 순간 북받쳐도 되는 것인지. 그런 것들을 궁금해하더라.

'밀회' 박종훈, 그와 피아노 사이에는 케미스트리가 존재했다

‘밀회’ 박종훈, 그와 피아노 사이에는 케미스트리가 존재했다

Q. 참, 그런데 연기가 생소한 분야인만큼 막상 마음 먹기는 쉽지 않았을 것 같다.
박종훈: 하고는 싶었다. 하지만 걱정은 두 가지. 하나는 어떤 역할인지, 그리고 또 다른 하나는 내 개인에게도 도움이 되어야 하며 드라마에도 역시 도움이 되어야 한다는 점이었다. 처음에 대략적인 설명을 들었을 때는 당장 대답을 하지 못했고, 나중에 드라마 대본 1~2회분을 받아 보았는데 너무너무 재미있을 것 같았다. 대본 자체가 재미가 있으니, 이걸 안하면 평생 후회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Q. ‘밀회’가 굉장히 재미있다는 것에 동의하지만, 음악가로서 걱정되는 부분도 있었을 것 같다. 드라마가 음악재단의 비리나 음대 교수들의 어두운 이면까지도 다루고 있으니 말이다.
박종훈 : 미묘한 문제이기는 하다. 하지만 난 학교에서 가르치지는 않기 때문에. 만약 학교에 몸을 담고 있는 분에게 이런 제안이 갔다면 선뜻 하기 어려웠겠지.

Q. 연기를 직접 접해본 소감은.
박종훈: 힘들다(웃음). 대사가 별로 없지만, 그럼에도 다른 사람이 된다는 것이 그렇게 힘든 것일 줄이야. 감독님은 칭찬을 해주시는데, 내가 봐도 티가 많이 난다. 옆에서 배우분들을 지켜보면 존경스럽다.

피아노를 연주하는 박종훈의 손

피아노를 연주하는 박종훈의 손

Q. 안 감독의 특별한 디렉션이 있었다면.
박종훈 : 조인서라는 인물이 평범해야 한다는 것. 튀면 안된다는 주문이 있었다. 아주 고지식한 사람이니까.

Q. 그래서인가. 가발을 쓰고 연기하고 있다.
박종훈 : 가발 때문에 나를 아는 분들이 드라마를 보면서도 못 알아보는 경우도 있다.

Q. 아, 그런데 이태리로 출국한다 들었다.(인터뷰는 26일 진행되고, 박종훈은 28일 이태리로 출극했다) 드라마에는 당분간 나올 수 없겠다.
박종훈: 이태리에서 10일을 보내다 돌아오는데, 그래서 중간에는 내 분량이 없다. 후반에 가서 역할이 있는 것은 이태리 일정 이후에 다시 촬영하게 된다.

Q. 무엇보다 클래식 대중화를 위해 여러 활동들을 해왔던터라, ‘밀회’를 통해 클래식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높아진 것이 반가운 일일 것이다. 그러나 또 동시에 TV와 같은 대중매체를 통해서야 관심이 높아지는 현상에 묘한 감정도 들 것 같고.
박종훈: 그렇다. 이런 음악들은 항상 있었던 것인데 이런 기회를 통해서야 갑자기 관심이 높아지니까. 하지만 이런 계기가 없는 것보다는 훨씬 낫다. 그리고 클래식 음악이 대중 음악이 아니니까, 모든 이들이 다 안다거나 하는 것은 없지만 몇 백년이 지나도 계속 간다. 그런 다른 점이 있다.

Q. ‘밀회’에서 유아인 연기하는 이선재라는 천재 피아니스트. 클래식을 포함, 예술 종사자들에게 늘 궁금한 것은 실제로 그런 천재들이 존재하는가 하는 점이다.
박종훈: 현실적으로는 거의 없다. 아무리 소질이 있더라도 트레이닝이 되어 있지 않으면 갑자기 연주를 잘 하는 일은 있기 힘들다. 무엇보다 피아노를 잘 치기 위해서는 공연을 많이 해야하기 때문이다. 혼자 치는 것과 사람들 앞에서 치는 것은 명백하게 다르다.

Q. 관객과의 교감의 문제인가.
박종훈: 뭐, 그런 것도 있지만, 혼자서는 잘 할 수가 없는 것이 내가 듣기 위한, 나만 듣기 위한 연주를 하는 사람들은 듣는 사람의 입장을 모르니까. 돌이켜보면 우리가 천재라고 생각하는 연주자들도 모두 어린 나이부터 공연을 많이 했다. 음악은 청중에 전달이 되어야 하는데, 그것은 훈련이 되어야 하는 부분이다. 수많은 연주를 통해서 가능한 일이다.

'밀회' 박종훈

‘밀회’ 박종훈, 그의 연주에서 빚어진 힘이 더 많은 이에게 전해지길.

Q. 첫 드라마 작업을 하면서 가장 놀라웠던 점은 무엇인가.
박종훈: 선재다. 굉장히 잘 한다. 아주 자세한 동작까지 다 익혀서 하더라. 익히는 것도 힘든 일인데 감정도 싣는다. 믿기지가 않더라. 오죽하면 (신)지호보다 아인 씨가 더 피아니스트 같다는 이야기도 했다.

Q. 연주하는 연기를 말하는 것이겠지. ‘밀회’에서 굉장히 화제가 된 신이 김희애와 유아인의 슈베르트 ‘네 손을 위한 판타지'(Fantasie in F Minor for Piano Four-Hands, D.940) 합주신이었다.
박종훈: 그 곡은 내가 와이프와 듀오로 엄청나게 많이 연주한 곡이었다. 너무나 기뻤던 것이 와이프와 나 사이 중요한 곡이었기 때문이다. 남달랐다. 또 그 곡은 듀오 피아니스트들에게 중요한 곡인데다 많이 어려운 곡이기도 하다.

Q. 혹시 선곡을 같이 하나.
박종훈: 선곡은 작가 선생님이 하시고, 감독님도 하신다. 또 때로는 나와 슈퍼바이저 분들고 함께 참여한다.

Q. 드라마가 클래식을 알고 싶지만, 알 기회가 없는 사람들에게 하나의 창구가 되는 것 같다. 음악은 직관적으로도 충분히 즐길 수 있는 것인지, 아니면 공부를 해서 더 알게 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보시는지 궁금하다.
박종훈: 알기 시작하면 끝이 없고 더 알고 싶어지는 것이 많아질 것이다. 그리고 더 알게 되면 더 좋아질 것이다.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둘 모두 맞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클래식의 가장 큰 장벽이 ‘길이’이다. 곡이 다들 너무 길다. 바쁜 사람들이 듣고 앉아 있을 수 없다. 하지만 극복하면 괜찮아 질 것이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구혜정 photonine@tenasia.co.kr